Breaking News

국산 소재 애국소비 찌질하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문재인 정부 실정의 모든 덤터기는 소득주도 성장이 뒤집어쓰고 있다. 정부가 임금 등 시장가격에 개입해 인위적으로 소득을 끌어올리면 “소비가 늘어나고 경제가 성장한다”는 이단(異端) 경제학자의 생체실험 결과다. 하지만 소득주도 성장의 앙꼬인 최저임금 인상에 대해 여·야 정치권 지도자 누구도 자유로울 수 없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으로 치러진 2년 전 대선당시 여·야 대선후보 모두 최저임금 1만원 인상을 앞다퉈 공약했다.심상정 정의당 후보는 1만원 인상 시점을 2019년에, 문재인 대통령은 2020년, 홍준표, 안철수, 유승민 후보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