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형지 여성복 브랜드, 광복절 기념 ‘대한패션...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패션그룹형지가 74주년 광복절을 기념해 형지 공동 캠페인 ‘대한패션만세’를 진행한다.

패션그룹형지 대한패션만세 포스터‘대한패션만세’ 캠페인은 우리나라 여성들의 옷 구입에 대한 스트레스를 해소해 온 패션그룹형지가 국가적인 기념일에 동참하고 고객들과 함께 의미를 나누기 위해 기획됐다. 3.1독립운동 100주년이었던 지난 3월 진행한 ‘가격 독립 이벤트’에 이어 두 번째로 진행된다.

먼저, 형지의 대표 여성복 브랜드 크로커다일레이디와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는 8월15일, 광복절을 기억하자는 의미로 브랜드별 8가지 특별상품을 1만 5천원에 판매한다. 이번 프로모션은 오는 19일까지 전국 크로커다일레이디 및 샤트렌, 올리비아하슬러 매장에서 진행된다.

브랜드별 특별한 혜택도 마련됐다. 크로커다일레이디는 2019년 여름 시즌 제품을 현재 판매가의 10% 할인된 가격에 제공하며, 올리비아하슬러는 일찌감치 가을 옷 준비에 나선 고객들을 위해 2019년 가을 신상품을 10% 할인된 가격에 선보인다. 또, 샤트렌은 18일까지 겨울 신상품 ‘구스 경량베스트’ 구매 고객에게 1만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세 브랜드는 프로모션 뿐만 아니라 광복절 당일 전국 1천여개 매장에서 태극기를 게양해 광복절의 의미를 되새길 예정이다.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패션그룹형지는 크로커다일레이디를 비롯한 여성복 브랜드를 통해 좋은 품질과 뛰어난 스타일, 가성비 높은 제품으로 대한민국 여성들의 ‘패션 고민’을 해결하는데 주도적인 역할을 해왔으며, 그 결과 여성복을 연간 1천만여장 생산해 판매하는 등 3060세대 여성 절반이 우리 옷을 경험했다고 보여진다”며, “패션그룹형지는 ’국민복’을 만드는 기업으로써, 앞으로도 옷을 통해 국민들에게 힘을 보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