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현대차, 뉴욕서 리스타일(Re:Style) 행사 성료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이세림 기자]현대자동차가 9월 6일(미국 뉴욕 현지시각), 뉴욕 맨해튼의 ‘퍼블릭 호텔’에서 개최한 리스타일(Re:Style) 행사를 성공적으로 마쳤다.

이번 리스타일 행사의 콘셉트는 자동차와 패션 그리고 친환경이였다.

그 일환으로, 현대 자동차는 자동차 부품 그룹사 ‘현대트랜시스’,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ZERO+Maria Cornejo)’와 함께 폐기되는 자동차 시트가죽을 재활용한 협업 의상을 선보였다.

이번 협업은 지속 가능성(Sustainability)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에 대한 중요성이 나날이 높아지고 있어 자동차, 패션, 환경을 결합해 새로운 업사이클링 문화를 공유하고자 기획됐다.

협업 의상의 디자인을 맡은 미국 뉴욕 기반의 친환경 패션 브랜드 제로+마리아 코르네호는 이날현대자동차에서 나온 폐소재를 활용해 제작한 업사이클링 컬렉션을 선보였다. 총 15벌의 캡슐 컬렉션은 버려지는 패브릭에 새로운 삶을 부여하는 것을 주요 컨셉트로, ‘다시 사용하고 다시 생각하는 새로운 스타일’, ‘리스타일(Re:Style)’을 만들어냈다.

특히 이번 컬렉션 의상은 자동차 시트에 주요 사용되는 블랙, 다크 베이지, 화이트 컬러를 키 컬러로 삼아 친환경적인 느낌을 강조했다.

점프 수트, 원피스, 데님과 레더가 믹스앤매치 된 재킷 등 현대 자동차의 역동적인 이미지를 표현했으며 마리아 코르네호 특유의 세련된 감각이 더해져, 단순히 소재의 재활용 차원을 넘어 디자인이 가미된 새로운 작품으로 완성됐다.

이외에도 재활용 페트병으로 만든 재생섬유로 티셔츠와 파우치 등 업사이클링 소재의 기프트가 제공되어 뉴요커의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리스타일 행사는 뉴욕 패션위크 첫날에 개최해 전세계 패션 피플들이 대거 참석했다.

특히 드라마 섹스앤더시티의 사라 제시카 파커(Sarah Jessica Parker)와 배우 로언 블랜처드(Rowan Blanchard), 비욘세 스타일리스트 타이헌터(Ty Hunter), 모델 션 프레지어(Sean Frazier) 등 초호화 셀러브리티가 등장해 자리를 빛냈다.

약 300여명의 글로벌 패션 인플루언서를 비롯해 뉴욕의 밀레니얼 세대를 대표하는 힙스터들이 참석했다.

한편 현대자동차는 앞으로도 자동차와 친환경, 지속가능성이 대해 밀레니얼 세대와 소통할 수 있는 리스타일 이벤트를 이번 뉴욕 행사에 이어 오는 10월 베이징에서 열리는 차이나 패션위크에서 선보일 예정이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