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부산 광한리, 해운대 한복 물결 넘실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상태 기자]한복 패션쇼, 한복 플리마켓, 한복 전시회 등 우리 한복을 알리는 한복 축제가 부산 광안리와 해운대에서 펼쳐지고 있다.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관계자는 "4일부터 6일까지 사흘간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한국공예디자인문화진흥원 한복진흥센터가 주관하는 ‘2019 한복문화주간’에 연합회 소속 한복
디자이너들이 참가해 한복 알리기에 적극 나섰다"고 밝혔다.

올해 한복문화주간의 주제는 ‘복(服) 고(go)’다. 한복을 일상처럼, 일상을 한복처럼 즐기자는 의미를 담았다.

부산을 비롯해 서울, 대구, 대전, 경기 수원·양평, 전북 전주, 전남 영암, 경남 양산 등 곳곳에서 다양한 프로그램이 진행되는데 부산에서는 광안리와 해운대에서 행사가 열리고 있다.

부산시와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 부산지역 한복인들은 수영구 광안리해수욕장과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을 중심으로 풍성한 한복 관련 행사를 준비했다.
    
2019 한복문화주간 부산지역 행사 중 가장 화려한 프로그램은 5일 오후 7시 광안리해수욕장에서 열린 한복문화주간 기념 패션쇼였다.

부산에서 활동하는 이영애 한복 디자이너가 연출한 패션쇼는 ‘한복! 바다를 거닐다’를 주제로 3부로 나뉘어 진행됐다.
 

부산지역의 한복 디자이너들이 60여 벌의 다채로운 한복을 관중에게 선보였다.

이날 행사는 한복의 아름다운 선과 색이 세계적인 의상이 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담았다.

광안리해수욕장에서는 6일에도 한복 플리마켓과 체험행사를 연다.

한복 플리마켓은 부산의 한복 소상공 15개 업체가 참여해 한복은 물론 규방공예, 한복 소품 등을 판매한다.

체험행사도 풍성하다. 두 가지 매듭을 활용한 보자기공예, 쪽 염색을 활용한 무늬 손수건 만들기, 남녀 한복 종이접기, 한복 무늬 봉투 만들기, 민화를 그린 파우치 만들기 등의 행사가 열리며 누구나 무료로 참여할 수 있다.

특히 부산은 현재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BIFF)가 열리고 있어 외국인들에게 한복의 아름다움과 우수성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고 있다.

3일 오후 영화의전당에서 열린 제24회 BIFF 개막식 레드카펫 행사에서 이란 출신의 세계적인 영화감독 모흐센 마흐말바프와 그의 아내가 한복을 입고 등장해 주목 받았다.

BIFF 지석상 심사위원으로 레드카펫에 선 마흐말바프 감독 부부가 입을 한복은 이영애 디자이너가 만들었다.

영화의전당 더블콘에서는 6일(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까지 한복전시회(류정순 한국복식문화원장·정경부인 대표, 이영애 이영애우리옷 대표, 박정숙 황금나래 대표, 김지혜 수정한복 대표, 김민지 오고파한복 디자이너 참가)와 한복  체험·포토존 행사 등이 열린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