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2019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 성료

바로가기
바로가기

부산국제신발전시회 전시장 전경 및 행사 전경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부산=박상태, 정승은 기자]국내 유일의 신발,섬유,패션 복합 전시회인 2019 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BIFOT)가 10월 31일(목)부터 11월 2일(토)까지 3일간 부산 벡스코 제1전시관에서 성황리 개최됐다.

신발전시회(BISS), 섬유패션전시회(BFW), 산업용섬유 전시회(BITE)와 함께 동시 개최된 2019 BIFOT에는 첨단 기능성 섬유소재를 비롯해 신발, 산업용소재, 패션의류, 패션잡화, 한복, 액세서리 등 총 310개 업체(740여 부스)가 참가해 다양한 아이템을 선보였다.

10월 31일(목) 오전에는 신발, 산업용 섬유, 패션의 미래 100년 비전을 맞아 “미래비전선포식” 개막 행사와 개막 패션쇼, 오찬행사 등이 진행됐다.

부산국제섬유패션전 전시장 전경 및 행사 전경

미래비전선포식에서는 미디어 아트 퍼포먼스와 부산의 과거로부터의 미래에 대한 신발, 산업용 섬유, 패션산업이 나아가야할 비전 메시지가 선포됐다.

국내 유일의 신발전시회인 부산국제신발전시회 2019(Busan International Shoe Show 2019/이하 BISS 2019)는 올해 19회째를 맞으며 대한민국 신발산업 100년 주년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들이 진행됐다.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신발기업 총 140개사(360부스)가 참가해 완제 신발브랜드 및 원부자재, 기계, 제조 장비등 신발산업 분야의 다양한 아이템을 소개하는 전시회 외에
범한국 신발인 대회를 비롯해  슈즈커스텀 컨벤션, 각종 부대행사들이 주목 받았다.

2019 부산국제섬유패션전시회(Busan Fashion Week 2019/ BFW 2019)는 ‘패패부산(Fashion & Passion, 이하 패패부산)’이라는 슬로건을 내걸고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했다.

섬유패션 주관사인 부산섬유패션산업연합회(이하 부산 섬산련)는 섬유패션 브랜드들의 판로를 적극 확대하기 위해 핵심 바이어를 구성해 2일에 걸쳐 브랜드 패션쇼, 이커머스
프레젠테이션쇼를 개최했다.
 

참가업체 감소와 참관객 감소로 설렁한 부산국제산업용섬유전 전시장 전경

브랜드 패션쇼는 전국 8개의 우수 패션브랜드를 선정해 국내외 핵심바이어 20개 업체를 초청 브랜드 컨셉, 스타일, 제품 등 패션쇼 및 영상 등을 통해 바이어와 사전 매칭된 브랜드 패션쇼를 진행했다. 특히 경기패션창작스튜디오와의 협력을 통해 경기지역 신진 디자이어들의 참여가 돋보였다.

또한, 패션산업이 이커머스 시장으로 변화되는 트렌드를 리드하기 위해 부산지역 패션브랜드 6개(세아뜨, 동산스포츠, 라이프글라스, 스튜디오 디 뻬를라, 동성INC, 새반석컴퍼니)를 선정 기업 대표가 직접 기업홍보, 브랜드 컨셉, 제품소개 등을 바이어에게 효과적으로 전달하는 프레젠테이션쇼도 진행됐다.

이밖에도 제20회 대한민국 전통의상공모대제전 시상식, 섬유패션인의 밤 등 각종 행사와 세미나가 풍성하게 개최됐다.

신발, 섬유패션 전시회에 비해 산업용섬유 전시회(BITE)는 참가기업이 감소하는 등 취약함을 여전히 드러냈다. 산업용 섬유 전시회는 주관 단체의 위상 약화와 기획력 부족 등이 심각한 상황이여서 보완 대책이 나와야 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관련칼럼-부산국제신발섬유패션전시회 어떻게 진행됐나?]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