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불가리,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 2관왕 차지

바로가기
바로가기
<사진제공=불가리>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 (GPHG)에서 주얼러 오브 타임, 불가리는 크로노그래프 워치 부문에서 옥토 피니씨모 크로노그래프 GMT 오토매틱와 주얼리 워치 부문의 세르펜티 미스테리오시 로마니로 2관왕을 이뤄냈다.

<사진제공=불가리>

이번 수상으로 인해 불가리는 스위스 워치메이킹 기술력과 창의적인 기술과 조화를 이룬 이탈리아적 스타일과 우아함을 인정받게 되었다. 어느 때보다도, 주얼러만이 구현할 수 있는 예술성, 파인 워치메이킹 그리고 대담한 창의성을 드러내는 작품 속에 깃든 예술적 표현력을 모두 결합하고 이를 강조하였다.

<사진제공=불가리>

주얼리 워치 부문에서는 전 세계 단 한 피스만 제작된 세르펜티 미스테리오시 로마니가 수상의 영광을 누리게 되었다. 주얼리가 구현할 수 있는 최상의 기술을 집약한 커프 워치, 세르펜티 미스테리오시 로마니는 2백만 유로에 상당하는 지금껏 선보인 것 중 가장 값비싼 하이엔드 타임피스이다.

<사진제공=불가리>

“시크릿 워치”는 굉장히 많은 최고급 원석을 세팅하였는데, 뱀 머리에는 10캐럿 스리랑카산 사파이어가 장식되어 있으며, 뱀의 몸과 비늘은 60캐럿 이상의 다이아몬드와 35캐럿 사파이어로 구성되어 있다. 하나의 장엄한 작품과도 같은 세르펜티 미스테리오시 로마니는 불가리의 로마적 근본과 더불어 고대 글래디에디터와 상징적인 주얼리들을 떠올리게 한다.

한편, 시계 업계의 “오스카”라 불리우는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GPHG)의 선택을 받았다는 것은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워치임을 의미하기도 한다.

The post 불가리, 제네바 시계 그랑프리 2관왕 차지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