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네파, 아우트 하나로 겨울 나기 완성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화경 기자]스타일리시한 라이프스타일 아웃도어 브랜드 네파는 올 겨울 지금까지 보지 못했던 새로운 스타일의 윈터 아우터 구스코트 아르테를 출시했다.

코트의 스타일리시함은 살리고 구스 다운의 따뜻함을 더했다는 의미를 담아 ‘구스코트(Goose Coat)’라는 새로운 카테고리로 선보여진 아르테는 기존의 일반적인 다운자켓과 달리 부해보이지 않고 심플하고 슬림해 마치 코트같이 우아하고 단정한 실루엣을 제공해 준다.

아르테 구스코트는 구스 소재로 만들어진 코트 같은 제품으로 일반 다운자켓에서 흔히 볼 수 있는 퀼팅선이 없어 깔끔하고 포멀한 코트형의 디자인을 갖추고 있다.

바로 이 점 때문에 일반 다운자켓의 느낌을 최소화해 여성스럽고 페미닌한 원피스 또는 깔끔한 정장 위에도 따뜻하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분위기 좋은 브런치 카페에서 만나는 친구들과의 모임 또는 학부모들끼리 모이는 학부모 총회와 같은 자리에서 우아함과 동시에 따뜻하고, 너무 과하지않은 여성스러운 스타일링을 원한다면 베이지 톤이 좋다.

얼굴 톤과 크게 튀지 않는 부드러운 분위기와 지적인 느낌까지 더해줘 여성스러우면서도 단정하고, 깔끔한 스타일링을 하기에 제격이다. 페이즐리 같은 잔잔한 패턴이 들어간 원피스나 깔끔하게 떨어지는 원피스를 같이 매치해주면 여성스러운 매력까지 살려줘 포근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아르테 구스코트의 한가지 포인트는 높이 4cm에 달하는 폭스 퍼이다. 아르테 구스코트의 컬러에 맞춰 다양한 컬러로 적용된 폭스 퍼는 탈부착이 가능하며 함께 착용해 한층 고급스러움을 강조할 수 있는 것은 물론, 별도로 퍼 머플러로도 활용할 수 있다.

평소에 깔끔하고 심플한 모노톤의 스타일을 선호하고, 연말연시를 맞아 음악회, 미술관 전시 관람과 같은 문화생활을 즐긴다거나 고급 레스토랑에서의 디너 등의 약속 시 세련된 스타일링을 원할때는 아이보리 컬러가 제격이다.

얼굴의 톤을 살려주는 아이보리 컬러 덕에 보다 우아하고 성숙한 스타일을 완성할 수 있으며 같은 톤의 퍼 머플러까지 걸쳐준다면 따뜻함은 물론 우아한 느낌을 한층 업그레이드 할 수 있다.

속에 같은 아이보리 톤으로 맞춘 아웃핏을 입으면 깔끔하고 트렌디한 무드를 살릴 수 있는 반면 블랙의 시크한 컬러의 옷을 함께 입으면 조금 더 단정한 이미지를 강조할 수 있다.

구스코트는 헝가리 구스 다운을 사용해 보온성을 극대화했고, 고어텍스 소재를 적용해 방수와 투습 기능을 제공한다.

코트의 고급스러움은 갖췄지만 일반 코트와 달리 고어텍스 소재 덕분에 눈과 비가 오는 날씨에도 구애받지 않고 언제든지 따뜻하게 스타일링이 가능하다. 비가오나 눈이오나 가야하는 매일 반복되는 출근길 또는 가볍게 친구들을 만날 때 캐주얼한 착장에도 손색이 없다.

평소 출근길에는 시크한 커리어 우먼 스타일을 선호한다면 슬랙스를 매칭하는 것도 방법. 뉴트로가 유행하면서 많이 보이는 통이 살짝 넓은 핏의 슬랙스에 비슷한 톤의 상의를 매칭하고, 어두운 컬러의 아르테를 함께 입으면 매니시하면서도 트렌디함을 강조한 걸크러시룩이 완성된다.

반면 데일리 룩으로 아우터가 늘 어두운 컬러만 있는 것이 싫었다면 그레이시 핑크 컬러의 구스코트를 선택하면 평소와 다름 없는 심플한 디자인의 아웃핏에도 편안하면서도 상큼한 포인트를 줄 수 있어 러블리한 스타일링을 완성할 수 있다.

네파 상품본부 이희주 전무는 “올 겨울 새롭게 출시한 아르테 구스코트는 한 겨울 코트와 다운자켓 사이에서 고민을 거듭하던 일반 소비자들은 물론 얼어 죽어도 코트(얼죽코)만 고집하던 코트 추종자들에게도 새로운 매력으로 어필할 수 있는 다양한 매력을 가진 아우터이다”며,  “때로는 다운으로 때로는 코트의 느낌으로 즐길 수 있어 출근길부터 캐주얼한 친구와의 만남, 중요한 연말연시 모임까지 어떤 아이템과 매칭하느냐에 따라 아르테 하나로 올 겨울은 문제 없이 보낼 수 있다”고 전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