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2020 신년사-공명지조 정신으로 위기 극복에 ...

바로가기
바로가기

2020년 경자년 새해를 맞아 점차 힘들어지는 수출환경에 맞서고 있는 섬유인 모두가 지혜와 용기를 갖고 희망찬 새해를 맞이하시길 진심으로 기원합니다.

우리나라의 경제의 기초체력인 잠재성장률이 급격히 떨어지고 불황도 시간이 길어지는 전망 가운데, 지난 한 해도 해외수출과 내수시장이 줄곧 침체기를 벗어나지 못하여 섬유생산 스트림의 와해 위기론까지 겪으며 섬유패션의 생산 및 시장 분위기가 가라앉는 등 섬유인들이 한 치 앞을 예상하기 힘든 어려운 상황이 지속되었습니다.

대외적으로 신남방정책을 필두로 동남아 시장으로 눈을 돌리고 새로운 시장개척에 박차를 가하고는 있지만 여전히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습니다. 또한 미중 통상분쟁과 전방위적 보호무역주의 기조 하에서 새해에도 여전히 대외통상 여건은 강화될 것으로 예고하고 있습니다.

산업은 과거를 바꾸는 영역도 있지만 미래를 만들어가는 영역이 앞서야 합니다. 섬유산업계도 여전히 어렵지만, 최근 화두가 되고 있는 친환경 리사이클, 지속가능성의 니즈에 대응하여 혁신적인 비즈니스 환경조성, 기술혁신을 통한 다품종 소량 디지털 맞춤형 대량생산과 이에 충족하는 제품 역량강화 및 ICT 융복합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인재를 양성해야 합니다.

이에 우리협회는 섬유기업과 공명지조(公明之鳥)의 정신으로 한 운명 공동체를 만들어 갈 것입니다.

새해에도 앞으로 변화하는 통상환경에 대응하고 섬유기업들이 경쟁력 있는 섬유소재를 수출할 수 있도록 국내 미들스트림에서 지속적으로 중추적 역할을 다 하겠습니다.

지속적으로 미들스트림의 핵심 과제인 의류?생활용 프리미엄 소재 개발 지원을 확대하고 섬유수출기업의 고부가가치 차별화 소재를 개발하여 실질적인 수출실적으로 연결되도록 하는데 집중하겠습니다.

또한 웨어러블 스마트 섬유의 개발과 사업화, 첨단 산업용 섬유 제작 및 Ktextile.net 마케팅 지원을 통해 안정적인 수요-공급 비즈니스 안착과 수출 증대에 앞장서고, 섬유산업의 구조고도화에 적극 지원하겠습니다.

2020년 새해의 태양은 보다 밝고, 보다 따뜻하고 보다 빛날 것입니다. 우리 섬유인 모두 가슴을 활짝 열고 아침 해를 맞이합시다. 섬유인 모두가 성공의 정상에서 만납시다. 섬유인 여러분. 당신의 또 다른 이름은 성공입니다!

한국섬유수출입협회  회장  민은기.(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