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포드-맥도날드, 커피로 신소재 만든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폐기되는 커피 껍질 활용“다른 산업 분야 간 협조”미국 자동차 회사 포드가 햄버거 레스토랑 맥도날드와 자동차 부품으로 사용될 수 있는 신물질을 소개했다.두 기업은 최근 커피의 겉껍질을 활용해서 헤드램프 하우징이나 다른 실내 콤포넌트 등을 만들 수 있는 방법을 고안해 내 이를 곧 활용할 계획인 것으로 전했다.커피콩의 건조된 껍질 부분인 채프(Chaff)는 로스팅 과정에서 저절로 제거된다. 폐기되기 마련인 채프의 분량은 매년 수백 파운드에 달한다고 한다. 이를 내구성이 뛰어난 강화된 자동차 부품으로 만드는데 사용하게 된 것이다.채프에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