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집콕패션, ‘원마일웨어’가 뜬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어느덧 장기화에 접어든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사람들의 라이프스타일과 패션에도 큰 변화가 찾아왔다. 재택근무와 사회적 거리두기 등으로 인해 외출을 삼가고 집에서 여가생활을 보내는 시간이 길어짐에 따라 집콕 라이프스타일에 열중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 외식 대신 집밥을 위한 요리를 하고 달고나 커피, 1천번 저어 만드는 계란 프라이와 같은 고강도 레시피에 도전하며 셀프 인테리어와 랜선 홈파티 등 집에서 즐길 수 있는 재밋거리를 찾아내는 것이다.

패션에서도 집콕패션이라 불리는 ‘원마일웨어’가 뜨고 있다. 기존의 잠옷과는 달리 집에 머무르면서 주변의 마트와 편의점 등 잠깐 외출할 때도 문제가 없는 패션으로 스타일리시하면서도 편안함을 느낄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잠옷인 듯 잠옷 아닌 잠옷 같은 홈웨어룩

이자벨마랑, 캉골, 레이 by 매치스패션

지난달 27일 G마켓 판매 데이터에 따르면 최근 한 달(2월 23일~3월 24일)간 파자마를 비롯한 트레이닝복, 레깅스 등의 홈웨어 전체 매출은 전년 대비 46% 증가했다. 그 중에서도 파자마는 일상에서도 착용할 수 있는 보다 스타일리시한 스타일을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 과거에는 숙면에 도움이 되도록 순면이나 실크와 같은 소재를 사용한 셋업 파자마가 인기였다면 최근에는 파자마 파티와 집콕 라이프 등으로 인해 마이 로맨시크나 페기 구 X 육스의 디자인처럼 편안한 착용감을 선사하면서도 마냥 잠옷 같지 않아 보이는 홈웨어가 인기다.

홈트에도, 외출에도 딱! 에슬레저룩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휠라, 쥬시꾸뛰르

확진자가 아니면 확찐 자”라는 웃지 못할 우스갯소리가 나올 만큼 사람들의 운동량이 줄어들 수밖에 없는 요즘, 홈트레이닝이 대세로 떠오르고 있으며 이에 따라 에슬레저 룩 또한 판매량이 늘고 있다. 시간을 정해 놓고 체계적으로 홈트를 실행하는 사람들도 있겠지만 대부분은 집에 머물면서 생각이 날 때마다 운동을 하기 때문에 전문적인 운동복보다는 휠라와 쥬시꾸뛰르의 트레이닝복과 조거팬츠처럼 홈웨어와 결합한 형태의 에슬레저 룩을 선호하는 경향이 높다. 캘빈클라인 언더웨어의 에슬레저 룩은 과하게 신체 라인이 드러나지 않기 때문에 잠깐 집 근처를 나갈 때도 아우터 하나만 걸쳐주면 되기 때문에 부담이 적다.

슥 걸치면 다 가려주는 오버사이즈 아우터

마이 로맨시크, 페기 구 X 육스,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하루 종일 집에만 있다 잠깐 편의점에 들리기 위한 외출에 나설 때 가장 필요한 아이템은 슥 걸치기만 해도 다 가려주는 오버사이즈의 아우터가 안성맞춤이다. 추운 겨울 동안에는 검정 롱패딩 하나면 만사 오케이였지만 봄날에 롱패딩은 과할 수밖에 없다. 이럴 때 오버사이즈인 이자벨마랑 야상점퍼나 캉골의 아노락을 선택하면 캐주얼한 무드와 박시한 실루엣으로 이너로 입은 홈웨어를 무난하게 가려줄 수 있다. 또한 레이 by 매치스 패션의 롱니트 카디건도 좋은 아이템으로 파자마 원피스와 같은 이너와도 잘 어울리며 부드러우면서도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할 수 있다.

화장과 양말이 필요 없는 모자 & 후디 & 슈즈

프레드 페리, 휠라, 레이첼콕스, 모스키노




시계 방향부터 프레드 페리, 휠라, 레이첼콕스, 모스키노

마지막으로 화장은커녕 세수도 안 한 얼굴은 마스크로 가릴 수 있지만 떡 진 머리를 가릴 수는 없기에 모자나 후디와 같은 아이템들로 감쪽같이 가려볼 수 있다. 일명 벙거지 모자라 불리는 버킷햇은 머리 전체를 감싸주기 때문에 무난하게 착용할 수 있다. 외출 시에 모자를 찾아 쓰는 것도 귀찮을 땐 후디를 코디하는 것도 방법이다.

후디 중앙에 브랜드 로고가 크게 새겨진 휠라 후드와 같은 아이템을 착용하면 최근 유행하는 레트로 트렌드를 따를 수 있다. 이와 함께 뮬과 블로퍼, 슬리퍼 등도 원마일웨어의 필수템으로 꼽힌다. 굳이 양말을 신지 않아도 되는 레이첼콕스의 블로퍼와 뮬 스니커즈는 집 앞이라도 신경 써서 갖춰 신은 느낌이 나기 때문에 선호도가 높다.

The post 집콕패션, ‘원마일웨어’가 뜬다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