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코오롱스포츠, ‘노아프로젝트’ 중심 지속...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한인숙 기자]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이하코오롱FnC)이 전개하는 아웃도어 브랜드 ‘코오롱스포츠’가 여섯 번째 ‘노아  프로젝트’를 진행하며, 지속가능성을 브랜드의 주요 키워드로 삼는다.
 
특히 브랜드 론칭 50주년이 되는 2023년까지 코오롱스포츠 상품의 절반에 친환경 소재나 친환경 공법을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노아 프로젝트는 국내 멸종 위기의 동식물을 보호하기 위해 2016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캠페인으로, 매 시즌 한 종류의 동식물을 선정해 캡슐컬렉션을 출시, 수익금의 일부를 기증해왔다.
 
2020년 봄/여름시즌에 여섯 번째 노아 프로젝트는 ‘EVERGREEN, PINEGREEN’으로, 코오롱스포츠의 심볼인 상록수 ‘소나무’ 보호에 나선다.
 
이번 노아 프로젝트의 가장 큰 특징은 컬렉션의 모든 상품에 100% 친환경 소재와 친환경 기법을 적용했다는 점이다.
 
오가닉 면과 함께 폐 페트병과 폐그물망 등을 리사이클한 원사로 상품을 제작한 것.

리사이클 원사의 사용은 쓰레기 매립양을 줄이는 환경보호뿐만 아니라 원사 생산 시 발생되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약 30% 감소시키는 효과도 볼 수 있다.
 
또한, 물 사용량의 99%까지 절감할 수 있는 오존워싱(물 대신 산소와 전기를 사용하여 화학물질 없이 색감을 내는 워싱 방법)을 적용한 친환경 데님 상품도 선보인다.
 
상품 패키지도 친환경 소재를 사용했다. 제품 태그는 재생지를 적용했으며, 쇼핑백은 100% 생분해성 수지로 제작한 친환경 제품으로, 폐기시 매립 형 일반 쓰레기와 함께 버릴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의 지속가능성 키워드는 상품뿐만 아니라 매장 자체에서도 찾아볼 수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지난 3월 오픈한 광교  갤러리아 점을 시작으로 친환경 매장으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플라스틱 사용을 최소한으로 줄이고, 친환경 마감재와 자연 소재를 통해 코오롱스포츠의 가치를 전달하겠다는 취지에서다.
 
가장 눈여겨볼 소품은 옷걸이다. 코오롱스포츠는 매장 오픈을 앞두고 자체적으로 친환경 옷걸이 개발에 나섰다.
 
지금까지 매장에 따라 적게는 250개, 많게는 500개까지 사용하는 옷걸이는 대부분 폴리우레탄 코팅이 돼 있어, 벗겨지면 끈끈함 탓에 사용할 수 없는 단점이 있었다. 브랜드는 이 같은 단점을 해결하고, 친환경 아웃도어 브랜드로 나아가고자 매장 소품에도 변화를 꾀했다.
 
코오롱스포츠 비주얼팀이 나서 생분해성 플라스틱 소재의 원료를 직접 찾았고, 옷걸이 제작 업체와 함께 제품으로 완성시켰다.

이 친환경 옷걸이는 옥수수 전분 추출물을 통해 제작한 것으로, 매립 후 약 180일 정도면 생분해된다.
 
기존 플라스틱의 분해 시간은 약 300년이다. 브랜드는 친환경 옷걸이를 갤러리아 광교점부터 다른 매장으로도 확대, 적용할 계획이다.
 
코오롱스포츠 박성철 상무는 “그동안 캠페인으로 진행해 온 노아 프로젝트는 이번 시즌을 시작으로 코오롱스포츠가 가진 지속가능성과 그 책임을 알리는 하나의 문화로 소개하려 한다. 원사부터 생산, 디자인, 그래픽, 상품 포장까지 환경을 생각하는 ‘의미 있는  제품’을 만드는 데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노아프로젝트 ‘EVERGREEN,PINEGREEN’은 티셔츠, 프린트셔츠, 원피스, 팬츠 등 총 25개 스타일로 구성되어 있으며, 판매 수익금의 일부를 소나무 보호를 위한 활동에 지원할 예정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