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코로나 19로 섬유제품업 가장 큰 피해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가 지난 4월 10일부터 23일까지 1234개 중소기업(제조업 587개, 비제조업 647개)을 대상으로 실시한 결과, 섬유제품업과 숙박, 음식점업이 가장 심각한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업종별 피해실태 조사 결과 중소기업의 76.2%(중소기업 10곳 중 7곳)이 피해를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피해정도는 제조업의 경우 ‘섬유제품업(100.0%)’, 비제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00.0%)’ 이 가장 심각한 타격을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조업종의 경우 △가죽가방 및 신발(96.2%) △인쇄기록매체복제업(89.7%) △고무제품 및 플라스틱(89.3%) △의료용물질 및 의약품(87.5%) △전기장비(84.4%) △자동차 및 트레일러(83.9%) 순으로 피해 현황이 큰 것으로 응답했다.

비제조업종의 경우 △교육서비스업(92.6%) △수리 및 기타개인서비스업(87.0%)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 서비스업(86.4%) △도매 및 소매업(85.7%) △운수업(76.3%) △전문과학 및 기술서비스업(66.2%) 순으로 나타났다.

피해 사례를 보면 제조업은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81.2%) △운영자금부족·자금압박(37.3%) △계약물량(수출물량 포함) 취소(19.4%) 등의 순으로 답했다.

비제조업에서는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81.4%) △운영자금부족·자금압박(52.5%) △상가 임대료 부담(7.3%) 등의 순으로 응답했다.

특히 제조업과 비제조업 모두 ‘내수위축으로 인한 매출감소’와 운영자금 부족, 자금압박을 가장 큰 피해사례로 꼽아 정부의 자금 지원이 시급한 것으로 나타났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