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국토교통부,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세림 기자]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가 시·도에서 마련한 2020년 산업단지 지정계획(시·도지사가 ‘산업입지의 개발에 관한 통합지침’에 따라 연평균 수요면적의 최대 10배 내에서 수립하고 국토부 협의·확정 후 산업단지 승인절차 이행) 변경(안)을 5월 14일(목) 산업입지정책심의회에서 원안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이번 변경안이 통과되면서 2020년도 산업단지 지정계획에 반영된 산단은 기존 85개(산업시설용지면적 27.09㎢)에서 17개(5.57㎢/개발방식: 공공 개발(4개), 실수요기업 개발(9개), 민간기업 개발(4개))가 추가돼 총 102개(32.66㎢)로 증가된다. 
 
수도권은 전자·반도체 등 첨단제조업 중심으로 유치하고 지방은 금속가공·화학제품·자동차관련 업종 등 지방 전략산업을 유치함으로써 향후 고용증대와 지역경제 활력이 기대된다.

한편 지역별로는 충북 6개, 충남 4개, 경기 4개, 강원 1개, 광주 1개, 경남 1개이다.

먼저 개발수요가 많은 충청지역에는 북충주IC일반산업단지 등 10개 산단이 반영돼 2020년도 전체 35개 산단으로 확대되고 석유정제품, 화학제품, 금속가공, 자동차부품, 의약품 등을 유치하여 내륙지역 전략산업 육성에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경기도에는 고양일산 도시첨단산단 등 4개 산단이 반영돼 2020년도 전체 28개 산단으로 확대되고 전자부품, 의료·광학 기기, 반도체 등 첨단제조업을 유치해 미래 자족도시 구현 및 수도권 산업벨트 구축이 기대된다.

강원도에는 영월 음료일반산단(음료관련 업종), 광주광역시에는 광주 연구개발특구 첨단3지구 일반산단(인공지능 중심 산업융합 집적), 경남지역에는 산막 일반산단(금속제조업, 기계·자동차 업종)이 각각 반영됐다.

국토교통부는 이번에 통과된 2020년 1분기 산업단지 지정계획 변경(안)을 5월 15일(금)에 시·도에 통보하고 각 지자체는 산업단지 지정계획을 공고한 후 지역 기업수요에 맞는 산업용지의 적기 공급을 위해 산업단지별로 개발계획 승인절차를 이행하게 된다. [자료제공:뉴스와이어]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