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대구 염색산단 ‘수훈갑’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염색산단, 이사장 김이진)이 코로나19 불구덩이 빠져 최악의 극한 위기에 몰린 입주기업의 소방수 역할을 자임하고 있다.공단 설립 40여 년 만에 생사기로의 참상에 휘말린 127개 입주 기업의 구원투수로 등판해 괄목할만한 성과를 거두고 있다.전대미문의 코로나19 사태로 70%에 이른 수출 오더가 완전히 끊겼고 내수 물량도 정지해 127개 입주 기업이 줄초상 위기에 몰렸다.발등의 불인 입주기업의 경영 위기를 타개하기 위해 기업의 목타는 자금난 해소책을 잇따라 발굴해 관철시키고 있다.공단 조성 이후 최초로 열병합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