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자주(JAJU), ‘애슬레저 라인’까지 론칭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이화경 기자]신세계인터내셔날의 라이프스타일 브랜드 자주(JAJU)가 최근 패션업계 주요 트렌드로 떠오른 애슬레저 시장에 진출한다고 밝혔다. 자주가 전문 애슬레저 의류를 출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자주는 기존에 판매하던 원마일웨어에 애슬레저 라인을 새롭게 추가해 패션 매출을 대폭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자주의 애슬레저 라인은 운동뿐만 아니라 일상복으로도 입을 수 있는 액티브 캐주얼웨어를콘셉트로 한다.프리미엄 운동복에 버금가는 기능성과 활동성,착용감을 제공하면서 일상에서 원마일웨어로 입기 좋은 세련된 스타일도 갖췄다.

무엇보다 상품마다 디자인과 기능을 차별화 해 소비자가 라이프스타일,취향, 용도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선택의 폭을 넓힌 것이 강점이다.

주요 제품인 ‘레깅스’와 ‘스포츠 브라’는 사용자의 운동 강도에 따라 적합한 제품을 고를 수 있도록 기능과 소재를 세분화했다.

스포츠 브라는러닝,헬스 등 고강도 운동시 적합한 강한 지지력을 제공하는 ‘하이서포트’ 제품과 요가, 스트레칭과 같은 저강도 운동을 할 때나 일상에서 가볍게 입기 좋은 ‘로우서포트’ 제품으로 구분해 제작했다.

레깅스는크레오라스판사가 함유되어 있어 복원력이 뛰어나고 착용감이 매우 편한 것이 특징이다.날씬해보이는무광택 원단을 사용했으며 허리와 옆구리살을 잡아주는 하이웨이스트 밴드를 적용해 몸매를 탄탄하게 잡아준다.

땀에 젖어도 금방 마르는 흡한속건 기능과 통기성이 우수하고 속옷이 비치지 않는다.

여름에 시원하게 입을 수 있는 쿨링레깅스도 판매한다.기능성 원사를 사용해 시원한 착용감을 주며 물놀이 할 때는 워터레깅스로도 입을 수 있어 실용적이다.

티셔츠는 반팔부터 민소매,긴팔까지 디자인과 기장, 두께를 다양화해 여러 가지 스타일을 연출할 수 있다.

‘라이트 드라이’,‘미듐 드라이’, ‘에어 컴포트’로 건조 기능과 신축성을 세분화 해 운동 강도에 맞게 선택할 수 있다.

전 제품은 천연소재인 면과 친환경소재 모달로 제작돼 자극이 없고 통기성이 뛰어나 언제든 쾌적한 느낌을 유지할 수 있다.

이 밖에도 아노락 점퍼,반바지,양말,가방까지 운동 전 후로 활용할 수 있는 여러 제품들을 함께 출시해 쇼핑의 편의성을 높였다.

가격은 반팔 티셔츠 9,900원,레깅스 29,900원,점퍼류 79,900원 등으로 가성비와 가심비가 높은 편이다.

자주의 애슬레저 라인은 전국 자주 일부 매장 및 신세계인터내셔날 공식 온라인몰 S.I.VILLAGE(에스아이빌리지)에서 판매된다.

한편, 한국패션산업연구원에 따르면 국내 애슬레저 시장은 2009년 5000억원에서 2016년 1조5000억원으로 성장했으며, 올해는 3조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집에서 운동하는 ‘홈트족(홈+트레이닝)’이 증가하고 집 근처에서 활동하는 ‘슬세권(슬리퍼로 갈 수 있는 상권)’ 패션이 인기를 끌면서 애슬레저에 대한 수요는 더욱 늘어나는 추세다.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