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글로벌 의류 공급망 오더 캔슬 '파열음'

바로가기
바로가기
글로벌 의류 브랜드들과 공급망이 팬데믹과 분투 중이다. 이에 대한 현황을 들여다 보기 위해 기업과 인권 리소스 센터(BHRRC)가 리테일러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에 대해 최근 알렸다.BHRRC에 따르면 H&M, 인디텍스, 아디다스 등과 같은 주요 브랜드들이 팬데믹 이전에 주문한 오더에 대해 지불할 의지를 공개적으로 전한 것과 달리 상당수가 오더를 캔슬하거나 큰 디스카운트를 요구하고 있다고 한다.오더가 줄면서 글로벌 의류 서플라이 체인 내에서는 큰 혼란이 야기되고 있다. 수백만의 의류 생산 근로자들이 실직하고 두 달간 임금을 지불받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