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구찌, 포토그래퍼 브루스 길든의 아트북 출간

바로가기
바로가기

이탈리아 럭셔리 브랜드 구찌(Gucci)가 구찌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창의적 비전과 미국의 포토그래퍼인 브루스 길든의 촬영 작품들을 담은 새로운 리미티드 에디션 아트북 ‘비튼 앤 블론 바이 더 윈드(Beaten & Blown by the Wind)’를 출간했다.

이번 아트북은 브루스 길든이 로마에서 촬영한 거리의 초상화와 함께 알레산드로 미켈레가 디자인한 프리폴(Pre-Fall) 2020 컬렉션의 이미지를 담아낸 것으로, 브루스 길든과 알레산드로 미켈레의 특별한 콜라보레이션을 매력적으로 표현해냈다.

아트북 속 강렬하게 대비되는 색상의 흑백 사진들은 로마 도시 속 다양한 사람들을 보여준다. 구찌를 입은 수많은 노인과 젊은이 등 색다른 캐릭터들이 클로즈업되어 그려지고, 강한 플래시와 함께 비춰졌다.

이번 아트북에는 로마 시민들 외에도 이탈리아의 뮤지션 아킬레 라우로(Achille Lauro), 이탈리아의 배우겸 모델인 베네데타 바르치니(Benedetta Barzini) 그리고 미국의 패션 모델 겸 사회 운동가인 베슨 하디슨(Bethann Hardison)의 모습이 담겼다. 음울하고 삭막한 분위기와 함께 브루스 길든의 호기심 어린 렌즈를 통해 바라본 도시의 디테일 사이사이로 초상화들이 배치되어 있다.

알레산드로 미켈레는 “브루스는 인류를 시적으로 바라보는 아름다운 사람”이라며, “우리는 둘 다 사람의 얼굴에 대한 열정과 함께 표현, 성격 그리고 모습에 대한 집착을 가지고 있다. 사람의 형상에 중점을 두고 있는 나는 초상화 수집광이다. 포토그래퍼와 함께 작업하는 것은 다른 사람의 눈을 통해 본다는 것을 의미하는데, 마치 과학 실험실에서 현미경으로 들여다보는 것과 같이 브루스의 눈을 통해 보는 것은 멋진 경험이었다”고 전했다.

또한 브루스 길든은 “단 한번도 이런 방식으로 책을 만들어 본 적이 없었던 나에게 이번 작업은 사진에 대한 새로운 도전이었다. 결과적으로 알레산드로 미켈레와 진정으로 창의적인 콜라보레이션을 만들어 내었다”며, “로마를 배경으로 한 것이 너무 좋았다. 이 도시가 가진 건축물의 연식에서 오는 아름다움과 이 독특한 환경 속에서 움직이는 로마 사람들의 모습을 바라보는 것, 그리고 로마 시내가 훤히 보이는 고지대의 공원에서 아름다운 구름과 동상의 어우러짐을 발견하는 등, 이 모든 것이 영감이 되어 좋은 작품을 만들 수 있었다”고 소감을 밝혔다.

덧붙여 브루스 길든은 “이번 책의 디자인과 레이아웃은 나의 사진 스타일과 이미지를 만들어왔던 경험과 완벽하게 어울린다”며, “로마 도시와 사람들이 너무 좋아서 다시 돌아가 좀 더 세밀하게 촬영해보고 싶고, 심지어 그곳에 살아보면 어떨까 싶기도 했다”고 전했다.

두꺼운 빈티지 서적에서 영감을 받은 형태의 이번 아트북은, 그 럭셔리한 분위기가 책 속의 소박한 현실과 대조를 이룬다. 사진들은 질감을 살린 황백색 종이에 인쇄되었으며, 책의 커버는 금박 레터링과 함께 레드 벨벳으로 덮여 제작되었다.

‘비튼 앤 블론 바이 더 윈드’는 5월 런던의 독립 출판사인 아이디어 북스(IDEA Books)에서 출간됐으며, 가격은 180유로(한화 약 24만원)이다. 아트북은 피렌체 구찌 가든(Gucci Garden)과 뉴욕 구찌 우스터(Gucci Wooster)에서도 구매할 수 있다.

The post 구찌, 포토그래퍼 브루스 길든의 아트북 출간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