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공정위-패션산업협-유통·납품 업계와 손잡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판매수수료 인하, 최저보장수수료 면제 등 상생 협력 방안도 발표

공정위 패션산업협회

공정거래위원회(위원장 조성욱)가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 그리고 백화점, 대형마트와 손을 잡고 소비촉진에 나선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외출·소비 자제 등으로 유통업계 매출이 급감하여 유통업체 및 중소 납품업체의 어려움이 가중되고 있는 가운데 납품업계는 이에 대한 대책으로 무엇보다 상품 판매확대 및 재고소진을 원하고 있다.

현재 납품업체 선호 대책은 상품 판매확대 및 재고소진 46.6%, 자금 확보 31.1%, 유통업체와의 상생협력 강화 16.0% 등이다.

이에 조성욱 공정거래위원장은 취임 이후 최초로 한준석 한국패션산업협회장과 22개 대형유통업자 및 납품업자 대표들과 만나 유통업체와 납품업계가 함께 논의한 판매 촉진행사 가이드라인을 발표하여 유통업계의 적극적인 세일행사를 통한 중소 납품업자의 재고소진을 지원하기로 했다.

기존 대규모 유통업자가 납품업자에게 판촉비 부담을 전가하는 것을 막기 위해 대규모 유통업자에 판촉비용 50% 분담 의무를 부과하고, 그 예외는 제한적으로만 인정해 왔다. 이에 대규모유통업자는 납품업자가 판촉행사를 원하더라도 법 위반 우려로 판매촉진행사를 소극적으로 진행하는 경향이 있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대규모유통업자가 세일행사를 기획하더라도 ▲납품업자의 행사 참여 여부가 자발적이고 공개적으로 이루어지고 ▲납품업자가 할인 품목, 할인 폭만 스스로 결정한다면 대규모유통업자의 50% 분담 의무를 면제시키는 것이다.

또한 유통업계는 경영이 어려운 납품업계의 경제적 어려움을 덜어주기 위해 납품업계와 상생협약을 체결하여 적극적으로 납품업계를 지원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유통업계는 ▲세일행사에 적용되는 판매수수료를 인하하고 ▲행사 기간 중 최저보장수수료를 면제하며 ▲납품대금 조기지급과 경영자금 등을 지원한다.

주요 내용은 백화점·대형마트의 판매수수료 인하(백화점 : 할인율 10%당 1%p 인하, 마트 : 최대 5%p), 행사기간 중 최저보장수수료 미적용, 대금 조기지급 (30일 단축) 등이다.

온라인은 판매수수료 인하 최대 60%며 쿠폰·광고비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번 조치로 유통-납품업계 간 상생협약은 대규모 할인행사를 촉진시켜 코로나19로 인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납품업계의 재고소진과 유동성 위기 극복에 크게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The post 공정위-패션산업협-유통·납품 업계와 손잡다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