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시상식 패션의 정석 보여준 수지와 매력남들

바로가기
바로가기

지난 6월 5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제56회 백상예술대상’이 호평 속 성료된 가운데 5년째 MC를 맡으며 ‘백상의 여신’으로 불리고 있는 배우 겸 가수 수지의 드레스 자태가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수지는 목선이 우아하게 드러나는 디올의 화이트 컬러 오뜨꾸뛰르 드레스와 디올 파인주얼리를 착용하고 레드카펫에 등장,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탄을 자아냈다. 카울 드레이프 네크라인이 가녀린 수지의 목선을 강조한 이 드레스는 디올의 2020 봄-여름 오뜨꾸뛰르 컬렉션 제품으로 한국 셀럽 최초로 수지가 착용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와 함께 수지는 디올 하이주얼리의 볼륍떼 아쿠아마린 이어링으로 내추럴한 헤어스타일에 포인트를 줬다. 디올 베르사유 시크릿 컬렉션의 이어링은 아쿠아마린과 사파이어, 다이아몬드, 화이트 골드로 이뤄진 제품으로 은은한 아쿠아마린의 반짝임이 수지의 하얀 피부와 드레스와 함께 어우러져 신비로운 분위기를 연출했다.

또한 물결이 치는 듯한 디올의 코코뜨 드레스를 형상화한 아쉬디올 코코뜨 링과 화려한 유색 보석들이 장미꽃처럼 빛나는 디올 프레슈즈 로즈 링으로 포인트를 줬다.

한편 수지는 2부 시상식에서는 디올의 블랙 뷔스티에와 팬츠로 1부와는 또 다른 매력을 발산했다. 울과 실크 소재의 튜브톱 뷔스티에와 팬츠는 시크하면서도 성숙한 수지의 분위기를 잘 드러내주었으며, 이와 함께 착용한 디올의 손목시계가 수지의 미모를 더욱 밝혀줬다. 룩과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하는 블랙 새틴 스트랩에 다이아몬드가 화려하게 세팅된 시계는 라 디 드 디올 컬렉션의 타임피스다.

<사진제공=디올>

뿐만 아니라 이날 시상식에는 배우 주지훈과 시상자로 등장한 김수현 역시 디올 남성의 턱시도를 선택, 시상식 패션의 정석을 보여줬다.

특히 주지훈은 디올 남성 에센셜룩 턱시도에 같은 블랙 컬러의 보타이와 클래식 더비 슈즈를 착용했으며, 다니엘 아샴 릴리 오브 더 밸리 브로치를 매칭해 멋스러움을 더했다.

The post 시상식 패션의 정석 보여준 수지와 매력남들 appeared first on 패션서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