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프리뷰 인 서울 2020’ O2O 전시회로 개최

바로가기
바로가기

가상공간에서 제품 소개, 바이어와 Untact상담

한국섬유산업연합회(회장 성기학)는 코로나19로 마케팅·소싱 기회가 줄어든 국내외 섬유패션업체들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기 위해 대한민국섬유교역전 ‘프리뷰 인 서울(Preview in SEOUL, 이하 PIS) 2020’을 O2O(Online to Offline)전시회로 개최한다.

21회째를 맞이하는 PIS는 2020.9.7(월)~9.9(수)까지 3일간 코엑스(A홀/B1홀)에서 개최되며, 해외 바이어들의 전시장 방문이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임을 고려해 온라인 전시회(e-Preview In SEOUL)도 병행 개최된다.

‘e-Preview In SEOUL’은 PIS 홈페이지를 통해 만나볼 수 있으며 3D 컨셉도, 3D 트렌드포럼관, 마켓플레이스, Live Streaming 등으로 구성된다.

‘3D 트렌드포럼관’은 메인주제 Sus`novation(지속가능성+혁신)에 맞춰 네가지 테마(Vegan`novation, De`novation, Re`novation, Trans`novation)를 소개하고 3D 가상의류 전문가를 활용해 3D 가상의류를 동영상과 Look Book으로 선보인다.

‘마켓플레이스’는 참가업체 주요 제품의 상세정보를 사진, 동영상 등으로 제공하며,‘Live Streaming’은 전시장 스케치, 참가업체 및 바이어 인터뷰 등을 통해 오프라인 전시장의 생생한 느낌을 전달할 예정이다.

섬산련은 참가업체-바이어간 Untact 상담을 적극 지원한다.‘e-Preview In SEOUL’내 검색기능을 강화하여, 바이어들은 관심제품을 찾아보고 화상상담을 신청할 수 있게 된다. 또한, 참가업체 중 대리상담을 희망하는 업체를 모집하여 현지 전문 마케팅 인력을 통해 대리상담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인플루언서를 활용한 SNS 홍보, 유명 온라인 플랫폼과 협업을 통한 V-commerce 등 다양해진 디지털 컨텐츠는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물리적, 시간적 제약을 극복할 수 있는 전시회 마케팅 활동의 기준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올해 PIS 2020에는 약 330개사 550부스가 참여하여 차별화 원사, 친환경·기능성 소재, 부자재, DTP, 패션 및 라이프스타일 등 최신 혁신 기술과 제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코로나19로 인해 전세계 주요 섬유패션전시회들이 연기 또는 취소된 상황에서 PIS 2020은 참가업체에게는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바이어에게는 폭넓은 소싱 옵션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