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섬유 사업장 동결 분위기 '대세'

바로가기
바로가기
시급 3년간 2,120원 과도한 인상 경영 한계"코로나 공황 속 임금 인상은 생존 불가" 지적지난 3년간 과도하게 인상된 최저 임금으로 경쟁력을 잃은 섬유패션 업계가 코로나19 공황 와중에서 내년 최저 임금을 또다시 올릴 경우 기업 생존 자체가 어려운 극한 상황에 몰릴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섬유패션 업계는 지난 1일 정부 서울청사에서 열린 최저임금위원회 4차 전원 회의에서 노동계가 내년 최저임금을 현행 시간당 8,590원에서 1만 원으로 16.4% 인상한 요구안을 제시하자 “대한민국을 기업할 수 없는 나라”로 내몰고 있다고 반발하고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