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패션위크도 언택트 시대

바로가기
바로가기

콘진원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 개최

문화체육관광부(장관 박양우)가 주최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김영준, 이하 콘진원)이 주관하는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KDFW 2020:Kocca Digital Fashion Week)가 8월 25일부터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 네이버TV, 브이 라이브를 통해 온라인으로 개최된다. 국내 패션콘텐츠 제작과 유통 활성화를 위해 열리는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는 25일 기준(KIJUN)을 시작으로 26일 문리(MOONLEE)와 에이벨(A.BELL) 27일 비건타이거(VEGAN TIGER)와 더스튜디오케이(THE STUDIO K), 28일 페이우(FAYEWOO)와 시지엔 이(C-ZANN E), 29일 문수권세컨(MSKN2ND)과 쎄르페(SSERPE)까지 총 9개 참여 브랜드의 2020FW 시즌 컬렉션을 5일간 선보인다.

뮤직비디오 감독 참여, VR 패션쇼 등…새로운 경험의 패션쇼

이번 패션쇼는 디지털 패션쇼, 백스테이지, 디자이너 인터뷰로 구성되며 엑소, 레드벨벳과 함께 작업한 김자경 뮤직비디오 감독이 총 연출을 맡았다. 26m에 달하는 런웨이 무대를 총 5대의 카메라로 담아 각 컬렉션의 개성과 생생한 현장감을 섬세하게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브랜드 에이벨(A.BELL)은 가상현실(VR) 영상을 접목한 패션쇼를 준비하고 있어, 이번 디지털 패션위크가 포스트코로나 시대에 새로운 패션쇼의 가능성을 제시할 것으로도 기대된다.

한편, 26일부터 9월 1일까지는 네이버 N쇼핑 라이브를 통해 국내 대표 탑스타일리스트 채한석, 리밍, 최혜련과 함께 하는 참여 브랜드 신상품 리뷰와 세일즈 프로모션이 진행되며, 실시간 온라인 구매도 가능하다. 본 프로그램은 패션콘텐츠 확산을 통한 홍보와 판매 촉진을 동시에 지원하기 위해 기획되었으며, 디자이너브랜드의 매출 확대를 위한 실질적인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된다.

코로나19로 침체된 패션업계, 비대면 콘텐츠 제작과 유통지원을 통한 극복

콘진원은 지난 2019년부터 패션 콘텐츠 활성화 지원사업을 통해 가능성 있는 국내 디자이너들의 국내외 유통활성화 지원에 집중하고 있다. 기존에는 패션코드 등 오프라인 마켓행사와 함께 패션문화 전시, 토크 콘서트 등을 개최하여 패션문화에 대한 대중의 관심을 모으고, 브랜드 홍보를 위한 영상콘텐츠를 제작하여 유튜브, SNS 채널에 이를 확산해 왔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 여파로 패션업계 침체가 장기화되자 기존 10개 브랜드 지원에서 30개 브랜드로 대폭 확대 지원한다. 더불어, 이번 디지털 패션위크 외에도 온라인 판매, 인플루언서 협업 콘텐츠 제작‧유통 등 다양한 방식으로 비대면 온라인 유통 지원에 보다 박차를 가하고 있다.

콘진원 대중문화산업본부 이현주 본부장은 “이번 패션위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패션업계에 활기를 불어넣고, 온라인 개최인 만큼 누구나 쉽게 패션을 즐길 수 있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 비대면 시대를 맞아 패션콘텐츠제작유통 사업을 보다 적극적으로 확대해 디자이너브랜드에 대한 대중적 관심을 유도하고, 실질적인 브랜드 성장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2020 코카 디지털 패션위크(KDFW 2020:Kocca Digital Fashion Week)는 8월 25일부터 네이버 디자이너 윈도, 네이버TV, 브이 라이브를 통해 시청할 수 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