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대형유통사, 예견된 부진에 의무휴업까지 ‘진퇴양난’

바로가기
바로가기

한국패션산업협회, 복합쇼핑몰 의무 휴업 반대 서명서 국회 제출

롯데, 신세계 등 대형유통사들이 코로나 19로 인한 백화점 매출의 부진과 함께 최근 국회에서 발의된 ‘복합쇼핑몰 월 2회 의무휴업’ 강제법안을 두고 진퇴양난을 겪고 있다.

코로나 19로 인해 유통사들의 힘든 시기를 겪고 있는 가운데 복합쇼핑몰 월 2회 공휴일 의무 휴업’이 시행되면 패션 산업에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법률안 개정에 대한 반대 서명 운동에 나서고 있는 것.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는 국회에서 발의된 ‘유통산업법 일부개정 법률안’ 중 ‘복합쇼핑몰 월 2회 공휴일 의무 휴업’이 시행되면 부정적 영향을 미칠 것이 자명하다며 법률 개정에 대해 강력히 반대한다는 의견을 모으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대한 업계 반대 서명을 5일까지 받고 국회 및 관련 기관에 재검토를 요청하겠다는 계획이다.

21대 국회에서 발의된 유통 규제 주요 내용
의무휴업 확대
백화점, 쇼핑몰,아울렛,면세점을 의무휴업 및 영업시간 제한 대상 포함
추석, 설날은 반드시 의무휴업일로 지정
출점 제한 강화
마트,백화점 등 대규모 점포 개설을 등록제에서 허가제로 변경
대규모 점포 개설 안 되는 전통상업보존구역 대폭 확대
온라인몰 규제
매출 1000억원 이상 시 대규모 유통사업자로 지정, 동일 규제
가맹점주 단체교섭권 허용
가맹점사업자 단체 신고제 도입 및 협의 개시 의무화
자료 국회의안정보시스템

협회는 만약 복합쇼핑몰 의무 휴업이 실시될 경우 패션 소비가 위축돼 연관 산업 종사자들이 더욱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는 판단이다.

이에 협회는 패션기업 및 섬유소재 등 연관기업 대표자들이 이번에 발의된 법률 개정이 통과되어 코로나19로 침체된 패션산업 및 연관산업이 더욱 힘든 경영 상황으로 고통받지 않도록 우리 업계의 반대 의견을 모아 법률 개정 재검토를 건의할 방침이다.

특히 패션산업은 90% 이상 종사자가 10인 미만의 중소상공인으로 구성되어 있고 3만개의 사업체, 16만명의 종사자 그리고 관련 협력사까지 감안한다면 21만개의 사업체, 56만 명의 종사자를 견인하는 주요 기간산업으로 국가 경제에 이바지하는 바가 매우 큰 산업이다. 즉 패션산업의 침체는 연관 산업의 연쇄 침체를 유발할 수 있다는 것.

이 때문에 연간 76조원의 패션산업은 섬유소재, 제조, 유통, 물류 등 연관산업을 견인하는 주요 기간산업으로 패션이 침체되면 수많은 연관 협력사의 연쇄 침체로 이어질 수 있어 중소상공인의 경영 악화, 고용 축소 등 심각한 국가 경제의 타격이 예상될 것으로 보고 있다.

협회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인한 최악의 내수부진을 겪고 있는 가운데 다행히도 정부의 여러 지원정책(정책자금, 긴급재난지원금, 소비진작행사 등)으로 어렵고 더디게 회복되고 있는 상황이다”며 “하지만 이번 조치로 판매활동이 제한받는다면 경기가 냉각되어 국가 경제 회복이 더욱 늦어질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 신세계, 현대백화점 등 국내 주요 유통사들의 상반기 매출은 전년 대비 두자릿 수 감소하면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