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쌀쌀한 가을 일교차에 ‘발열내의’ 출시 앞당겼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한민국 토종기업 쌍방울(대표이사 김세호)이 최근 발열 내의 ‘트라이 히트업’ 신제품을 하반기 핵심 상품으로 출시하고 공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했다.본격적인 가을날씨가 만연해지면서 일부 지역은 아침 최저기온이 20도를 밑도는 등 간절기를 대비한 보온성 강화 제품 소비가 늘어나자 ‘트라이 히트업’도 출시를 앞당겼다.‘트라이 히트업’의 가장 큰 특징은 몸의 에너지를 발열 에너지로 바꿔 보온효과가 뛰어나다는 것이다. 발열, 흡습속건 및 신축성이 뛰어난 원단을 사용하여 착용 시 몸에서 발생하는 수증기를 원단이 흡수한다. 그 후 수분을 열에너지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