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대구 섬유 ‘백척간두 벼랑길’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구 섬유산지 경기 지표를 그대로 반영하고 있는 대구염색산업단지 공업용수와 전기·스팀 사용량이 지난 8월에 다시 곤두박질친 것으로 나타났다.코로나19 충격이 본격 나타난 지난 4·5·6월의 3개월간 급랭 기간을 거쳐 7월에 소폭 회복된 듯하던 염색공단 입주기업 가동이 다시 8월에 낭떠러지로 떨어졌다.8월뿐 아니라 9·10월에도 4·5·6월과 같은 페이스로 터널 속에 갇힐 것으로 보여져 대구 섬유산지 상황이 어느 정도 심각한지 위기 상황이 한눈에 나타나고 있다.대구염색산업단지에 따르면 지난 8월 한 달 공단 내 공업용수 사용량은 10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