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이상운 회장 '실사구시' 택했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이상운 신임 회장 체제의 한국섬유산업엽합회 새 이사진과 감사 구성이 완료됐다.전임 성기학 회장 체제에서 31명이던 이사가 섬산련 정관 규정 한도인 40명을 꽉 채워 섬유 각 스트림의 다양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포석으로 보여지고 있다.이상운 회장이 장고 끝에 완료한 신임 이사진은 각 스트림을 망라해 대표적인 기업인을 발탁했으며 중앙 단체장과 대구, 경기 지역 수장들이 함께 포함됐다.신임 이사 중에는 전 의류산업협회장인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이 새로 합류한 것을 비롯 이신재 한솔섬유 회장, 감사였던 이영관 도레이첨단소재 회장과 최현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