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H&M 스튜디오, 20FW 컬렉션 “우아한 반란” 공개

바로가기
바로가기

글로벌 패션 브랜드 H&M은 “우아한 반란”을 주제로 화려함과 반항적인 매력이 공존하는 2020년 가을/겨울 스튜디오 컬렉션을 선보인다.

이번 컬렉션은 대담한 스타일과 애티튜드를 지닌 이들의 모습을 그리고 있는데, 특히 버논 리(Vernon Lee)라는 필명으로 잘 알려진 19세기의 작가, 바이올렛 패짓(Violet Paget)과 피렌체에 위치한 그녀의 대저택, 그녀의 두려움 없는 대담한 스타일에서 영감을 받았다.

H&M 스튜디오 2020 가을/겨울 캠페인은 기존의 틀에서 벗어나 바비 페레이라, 베로니카 헤일브루너, 셀레스트, 알톤 메이슨, 영 엠퍼러스 미아 콩 등 전 세계의 다양한 스튜디오 뮤즈들이 함께 캠페인을 만들어 나가는 방식으로 제작되었다. 각각의 모델은 자신만의 스타일로 컬렉션을 해석해 보이며 특별함을 더해준다.

컬렉션 전반에 걸쳐 70년대의 록, 디스코, 그리고 펑크의 무드를 느낄 수 있으며 테일러링이 돋보이는 의상과 파티에 어울리는 의상이 조화를 이루고 있다. 데이비드 보위(David Bowie)를 떠올리게 하는 젠더 플루이드(gender-fluid) 역시 컬렉션의 특징으로, 브라이트 블루 컬러의 슈트, 어깨를 강조한 이탈리안 리사이클 울 소재의 그레이 코트, 리사이클 폴리에스테르 소재의 프릴 장식 블라우스 등이 주요 아이템으로 선보인다.

주요 컬러로는 스카이 블루, 말라카이트 그린, 그리고 이와는 대비되는 샴페인 핑크, 이탈리아의 성에서 영감받아 디자인된 마블 프린트 등이 사용되었다.

H&M은 또한 이번 캠페인의 일환으로 사람들이 직접 사용해볼 수 있는 소셜 미디어 필터와 지피(Giphy) 스티커를 선보이는데, 이를 통해 캠페인에 등장한 모델들과 마찬가지로 컬렉션을 자신만의 스타일로 소화한 모습을 공유할 수 있다. 온라인 단독 출시로 온라인 스토어 에서만 만나볼 수 있으며 9월 24일 전 세계 동시에 출시된다.

 “이번 컬렉션의 뮤즈는 현재의 상황에 도전하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는 사람입니다. 이 컬렉션은 나 자신 모습 그대로를 자축할 줄 아는 사람들을 위해 만들어졌습니다. 우리의 고객이 자유롭고 또 반항적인 애티튜드의 의상을 입으며 영감을 받기를 바랍니다.” H&M 크리에이티브 어드바이저인 앤-소피 요한슨은 말한다.

 “혁신을 위한 H&M의 노력에 발맞추어 이번 2020 가을/겨울 시즌, H&M 스튜디오 팀은 흥미로운 캠페인 포맷을 실험해 보였습니다. 현시대상황에 맞추어 전 세계에서 캐스팅된 우리의 모델들에게 각자의 공간에서 편안하고 자유롭게 스타일링하고 촬영하며 자신을 표현하도록 하였죠. 이런 새로운 컬렉션과 캠페인이 자신만의 스타일을 즐기도록 모든 이에게 용기를 주었으면 합니다.” H&M의 크리에이티브 마케팅 및 커뮤니케이션 책임자인 캐티스 바르크는 말한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