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영풍화성+다이텍연, 코로나19 보호복 5천벌 기...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구동찬 기자]대구 서구 염색산업단지에 위치한 기능성 섬유 전문기업 영풍화성(주)와 섬유소재 전문생산기술연구소인 다이텍연구원(원장 최진환)이 공동으로 코로나19 전염 매개체인 비말을 차단하는 보호복을 개발, 보호복 5천벌을 기부했다.

영풍화성(주)⋅다이텍연구원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학생들의 안전을 위해 서울, 대구, 포항 등 4개의 초등학교에 보호복 기부를 결정했다.

서울 성북구에 위치한 돈암초등학교, 대구 동구의 새론초등학교, 대구 수성구 대청초등학교, 포항 남구 문충초등학교가 보호복 기부를 받았다.

앞서 4월에는 안동시청에 600벌, 경기도 하남시 미사초등학교에 700벌을 이미 기부했다.

서울 성북구의 돈암초등학교에서는 지난 6월 야간당직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고, 지난달에는 대구 동구의 새론초등학교에서 2학년 학생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코로나19가 지속되는 상황 속 영풍화성(주)⋅다이텍연구원은 학생들과 교직원의 안전을 위해 초등학교에 보호복을 기부하기로 한 것이다.

이번에 기부한 보호복은 여러번 세탁을 해도 향균·투습 기능이 유지되는 보호복으로 착용성과 기능적인 면이 뛰어나 초등학생들과 교직원들 사이에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다이텍연구원 관계자는"향후 다양한 분야에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노력에 동참하는 등 사회공헌 활동을 더욱 확대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