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섬유 산업 큰 별 김창성 회장 별세

바로가기
바로가기
김창성 전방주식회사 명예회장이 지난 14일 향년 88세에 숙환으로 17일 아침 발인 후 천주교 용인공원묘지에 안장됐다.고(故) 김 회장은 1932년 경북 포항에서 태어났다. 경기고와 와세다대를 졸업한 그는 1997년 2월부터 2004년까지 7년간 제3대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을 역임했다.전방 창업주 2세로 전방 회장과 방협 회장 등을 역임하며 섬유산업 발전에 기여한 공로자이기도 하다.고 김 회장은 재임 중 1997년 초 노동법 재개정 과정에서 노정·노사 간 극심한 갈등의 최소화 노력과 함께 새로운 노동법이 산업 현장에 큰 부작용 없이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