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신성통상, 스타필드 안성점 매출 대박 초읽기

바로가기
바로가기

오픈 2주간 남성복 3개 브랜드 토털 매출 5억 돌파

신성통상(대표 염태순) 남성 패션 브랜드들이 10월 초반부터 주목할만한 매출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지오지아, 올젠, 에디션은 지난 10월 5일, 스타필드 안성점을 성황리 오픈한데 이어 오픈 2주간 3개 브랜드 통합 매출 5억을 돌파하며 대박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브랜드별 상세 실적으로는 지오지아 2억 3천만원, 올젠 1억 5천만원, 에디션 1억 3천만원으로 신성통상 남성복 전 브랜드가 예상 목표치 훌쩍 뛰어넘으며 매출 초과 달성의 훈훈한 분위기를 이어가고 있다.

스타필드 안성은 경기 남부 지역 최대 규모의 복합 쇼핑몰로 입점 업체 300여개 중 100여개의 패션 브랜드가 입점을 마쳤다. 이러한 프로모션의 초 격전지 속에서도 신성통상 남성복 3개 브랜드들은 모두 매출 10위권내 성공적으로 안착하며 눈에 띄는 성과를 달성하였다.

신성통상㈜의 남성 패션 브랜드들은 이번 스타필드 안성점 외에도 온.오프라인을 아우르는 공격적 프로모션으로 코로나19로 침체된 유통 시장의 불황을 타파, 매출 순항을 이어 나가고 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