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청량한 가을에 입기 좋은 아웃도어 캐주얼 룩

바로가기
바로가기

코로나 19로 인해 집에 머무는 시간이 많아 졌지만, 수채화 처럼 아름다운 가을 하늘을 보고 있자면 잠시 어디론가 떠나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이 사실이다. 캠핑이나 드라이브, 가벼운 등반을 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는 것도 바로 이 때문 일 것이다. 이런 순간 가볍게 입기 좋을 아웃도어 캐주얼룩을 소개한다.

1. 니커보커 (Knickerbocker) 2.오피신제네랄 3.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4.브리스톤 5.Gc 워치 6.엑셀시오르

몇 시즌 전, 기능적인 면면이 도드라지는 캠핑과 아웃도어 웨어가 ‘고프 코어’라는 이름으로 트렌드를 점령했었다. 예쁘기보다 오히려 못생긴 축에 드는 용모, 그리고 이런 ‘못생김’이 패셔너블하다는게 핵심이었다.

요즘은 좀 다르다. 아웃도어 웨어를 좀 더 일상적으로 변화시키고 스포티한 면모를 부각시킨 스타일이 각광받는다. 아웃도어 웨어의 무드는 유지하지만 편하게 입을 수 있으면서도 스타일을 잃지 않는 룩 말이다.

이러한 흐름에 따라 여러 아웃도어 브랜드에서는 기능은 줄이되 실용적이고 일상에 자연스럽게 스며드는 옷이나 신발을 선보이고 있다. 가장 대표적인 건 바로 플리스 재킷이다. 산을 오를 때 추위를 막기 위한 방편으로 다운 파카 안에 겹쳐 입을 수 있게 출시한 것이 플리스 재킷의 본래 목적이지만, 다양한 컬러와 다채로운 디테일을 추가해 일상에서 아우터 웨어로서의 역할을 충분히 해내는 중이다.

반면 패션 브랜드에서는 오히려 스포티하면서도 아웃도어적인 분위기의 아이템을 출시하고 있다. 야외활동 시 강력한 바람을 막아주기 위한 윈드브레이커의 외형을 차용해 브랜드만의 고유한 디테일을 넣는 식으로 스타일의 한 끗을 높이거나 두꺼운 아웃솔에 장식적인 요소를 더한 스니커즈를 내놓는다.

시간을 기록하는 크로노그래프 시계도 같은 맥락이다. 터치 한 번으로 모든 걸 해결할 수 있는 디지털 시대에 스포츠 경기 중 기록을 재는 크로노그래프 기능은 이제 기능을 위해서라기보다는 미감을 위해 사용되는 것이 되었다.

누구나 쉽게 접근 가능한 친근한 트렌드, 이런 유행이야말로 짧은 가을을 스타일리시하게 만끽하기 더없이 좋은 아이템이 아닐까.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