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까르띠에, 자연 위기 해결을 위한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 참여

바로가기
바로가기
까르띠에 x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 참여 공식 보도자료 이미지

세계적인 럭셔리 메종 까르띠에가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Lion’s Share Fund)에 합류한다.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는 자연, 생물 다양성(biodiversity), 기후 위기를 해결하기 위해 브랜드, 환경보호론자, 소비자를 한데 연결시킨 획기적인 이니셔티브로 수상 경력이 있는 프로젝트이다.

이 혁신적인 펀드는 브랜드 광고 캠페인에 동물이 등장할 때마다 미디어 비용의 0.5%를 후원하는 방식으로 향후 5년간 매년 1억 달러 이상을 모금, 이를 통해 생물 다양성을 회복하고 그들의 서식지를 보호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UN 개발 프로그램(UNDP)과 다양한 기업 및 UN 파트너들이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를 이끌고 있다.

까르띠에 인터내셔널 회장이자 CEO인 시릴 비네론(Cyrille Vigneron)은 “자연의 아름다움은 타임리스한 까르띠에 피스의 영감과 창의성의 원천이 되어 왔습니다. 우리는 세계 시민으로서 생물 다양성을 보존하고 야생 동식물 보호에 앞장서는 것이 우리의 의무라고 믿습니다.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 같은 혁신적인 파트너십에 대한 까르띠에의 후원을 확대하고 미래 세대를 위해 세계 자연 유산을 보호하는 활동에 참여하며 이를 실천하고 있습니다.”고 말했다.

2018년 9월에 시작된 이 펀드는 모잠비크의 니아사 국립 보호구역내 야생 동식물을 지키는 관리인들에게 필수적인 통신 기술을 개선시키며 코끼리 밀렵을 줄이는 데 일조했다.

또한 위험에 처한 인도네시아 수마트라 북부의 오랑우탄, 코끼리, 사자를 위한 부지 구입에 공동으로 자금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여성으로 이뤄진 산림 관리인팀을 만들고, 섬에 첫 코뿔소 금렵구역을 만드는 등 활동 영역을 확대해가고 있다. 또한 파괴적 규모의 호주 산림 화재 이후 지난 2월 뉴 사우스 웨일스 지역 야생 동물의 치료와 회복, 그리고 캥거루섬더나트(Kangaroo Island Dunnart)를 멸종 위기에서 보호하려는 노력을 포함해 야생 동물 보호를 위해 지원금을 2회 제공한 바 있다.

코로나19 이후 지속적인 제안에 따라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는 야생 동물 관광에 의지하고 있는 지역사회 프로젝트를 후원할 예정이다. 세계여행관광협회(World Travel and Tourism Council)에 따르면 2018년 야생 동물 관광 부문이 2천180만개의 일자리를 창출하며 해당 지역사회에서 중요한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지역사회는 야생 환경을 활용함으로써 경제적 이익을 얻는 동시에 생물 다양성 보호에 대한 중요성도 함께 인식하게 된다. 야생 동물 관광 산업에 의지하는 지역사회는 현재 갑작스러운 일자리 및 수입 감소로 생계가 어려워지고 위험에 처해 있으며, 야생 자연 보호와 천연 자원 관리가 미흡한 상태이다.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는 개발도상국 내 야생 동물 관광이 주 수입원인 지역사회 원조를 위한 프로젝트 기금을 필요로 하는 비영리 조직에 적극적으로 지원금을 후원할 예정이다.

전 세계 모든 광고의 약 20%에 동물이 등장한다. 하지만 동물은 그들이 마땅히 받아야하는 보호를 제대로 받지 못하고 있다. 더 라이언스 셰어 펀드는 브랜드가 우리 지구를 보호하는 데 있어 발빠른 조치를 취하고 중요한 역할을 수행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