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K패션오디션, 세일즈 마케팅 적극 지원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산업통상자원부(장관 성윤모)가 지난해부터 진행해오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육성 및 기반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고 있는 K패션오디션이 대표 브랜드 선발에 그치지 않고 선발된 브랜드들이 글로벌 패션 시장에서 경쟁력을 제고할 수 있도록 세일즈 마케팅을 지원하고 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로 인해 오프라인 전시회 등이 취소된 부분을 집중 보완하기 위해 글로벌 온라인 패션 플랫폼 지원 및 글로벌 세일즈랩 입점 지원 등 비대면 비즈니스 지원을 강화해 한국 패션 브랜드의 해외 비즈니스 판로 개척을 적극 지원하고 있다.

K패션오디션을 추진하고 있는 한국패션산업협회(회장 한준석)는 코로나19 펜데믹 불황 타개를 위해 해외 유수의 온라인 유통 플랫폼과의 외연 확대 및 공격적인 파트너쉽 확보를 위해 노력해온 결과, 이번 10월 프랑스 유명 편집샵 '레클레어'에 5개의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를 입점시켰다.

또한 레클레어 온라인 입점과 동시에 초도물량 10만달러를 달성해 이후 이루어질 2차, 3차 등 리오더 성과가 기대되고 있다.

5개의 입점 브랜드들은 지난해 K패션오디션 수상자 및 유럽시장에서 성장 가능성이 큰 브랜드들로서 “그리디어스” 박윤희, “분더캄머” 신혜영, “비뮈에트” 서병문-엄지나, “유저” 이무열, “티백” 조은애로 구성됐다.

이번 온라인에 입점하는 '레클레어'는 전세계 3대 편집숍 중 하나로 이태리의 10꼬르소꼬모와 비교되는 프랑스 파리의 대표 편집샵으로서 유럽 및 미국, 아시아 바이어들이 파리 출장 시 반드시 들러 입점된 신규 브랜드를 확인하는 패션 바이어들의 성지로 명성이 높다.

발렌시아가, 구찌, 톰 브라운 등 유수의 글로벌 패션 브랜드가 입점돼 있으며, 바잉의 원칙이 매우 까다롭고 디자이너 선택 조건이 엄격해 입점이 매우 어려운 편집샵이지만, 입점 시 미국 및 중국의 대형 백화점 바이어 눈에 띄게 되는 등 브랜드의 신규 글로벌 시장 기회 창출로 이어질 수 있어 이번 5개 브랜드 입점은 더욱 의미가 크다.

한국패션산업협회는 '글로벌 브랜드 육성 및 기반 조성' 사업을 통해 향후 중소 패션 브랜드의 해외 판로 개척 및 국내 온라인 시장 활성화에 더욱 적극적이고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전개해 국내 패션 업계 활성화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K패션오디션은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한국패션산업협회가 추진하고 있는 글로벌 브랜드 육성 및 기반 조성 사업의 일환으로, 글로벌 강소 패션 디자이너 브랜드 선발 육성을 목적으로 하고 있으며 정부 지원과 함께 영원아웃도어(노스페이스), 코오롱인더스트리FnC부문, 슈페리어, 에프앤에프, 위비스, 지오다노, 지엔코, 케이투코리아 등 국내 패션 기업들이 후원하고 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