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LF 하프클럽, 패션 앱 월간 ‘사용시간’ 1위

바로가기
바로가기

8월 기준 1인당 평균 앱 사용시간 1.8시간

LF 계열사 트라이씨클(대표 권성훈)의 브랜드몰 하프클럽이 패션 카테고리 어플리케이션(앱) 월간 사용시간 부문에서 1위를 차지했다고 밝혔다.

모바일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아이지에이웍스(IGAWorks)가 데이터분석 솔루션 모바일인덱스HD를 통해 안드로이드OS와 iOS 이용자를 분석한 국내 패션 앱 사용자 현황을 발표했다. 지난 8월을 기준으로 하프클럽을 이용하는 고객들의 월평균 사용시간이 1.8시간으로 가장 길었다.

패션 앱의 월평균 총 사용시간 2위는 LF몰로 한달 동안 약 1.1시간을 이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서 3위부터 10위까지는 △지그재그 △이랜드몰 △에이블리 △무신사 △스타일쉐어 △브랜디 △룩핀 △유니클로 순으로 이름을 올렸다.

패션 앱 사용자는 1091만 명으로 이 중 여성 고객의 비중이 약 70%가량을 차지하고 있다. 1인당 월평균 사용시간도 남성이 53분, 여성이 1시간 19분으로 여성 고객이 더 오래 이용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앱 사용자(MAU) 순위에서는 여성 패션 앱 에이블리(254만명)와 지그재그(213만명)가 각각 1위와 2위를 차지했다. 무신사(174만), 브랜디(114만), LF몰(65만) 등이 뒤를 이었고, 30만명이 이용한 하프클럽은 10위에 올랐다.

트라이씨클 김도운 상무는 “올해로 20주년을 맞은 하프클럽은 의류, 잡화, 생활용품 등 라이프스타일 전반을 아우르는 제품을 합리적인 가격으로 선보이는 온라인 아울렛을 지향하고 있다”면서 “특히 주력인 브랜드 패션 부문에서 고객들의 사랑과 관심에 보답하기 위해 더 좋은 제품을 보다 간편하고 실속있게 쇼핑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