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증기료 톤당 1만 7천원 ‘전국 최저’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구염색산업단지관리공단(이사장 김이진)이 코로나19로 최악의 경영 위기에 시달리는 입주 기업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기 위해 입주 업체에 대한 증기 요금 한시적 조정 기간을 또다시 연장키로 했다.대구염색공단은 지난 23일 이사회를 열고 김이진 이사장 취임 이후 2018년 7월부터 지금까지 적용해온 증기 요금 한시적 조정 기간을 또다시 연장해 내년 1월부터 3월 말까지 적용키로 의결했다.이로써 대구염색공단 증기 요금은 과거 톤당 2만 6500원에서 9500원을 인하 톤당 1만 7000원의 파격적인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다.공단 집행부가 원가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