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휠라, ‘10 꼬르소 꼬모 서울 캡슐 컬렉션’ ...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박윤정 기자]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휠라(FILA)는 세계적인 패션, 문화 콘셉트 스토어 ‘10 꼬르소 꼬모 서울 캡슐 컬렉션’을 론칭했다.

휠라 대표 데일리 조거인 자가토 슈즈와 보아 플리스 재킷에 10 꼬르소 꼬모 서울만을 위해 컬러, 디자인을 새롭게 적용해 선보인 것이 특징이다.

‘10 꼬르소 꼬모(10 Corso Como)’는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처음 문을 연 이래 세계인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패션, 문화 콘셉트 스토어다. 휠라와 10 꼬르소 꼬모 서울은 모두 ‘이탈리아’에서 탄생했다는 공통점을 중심으로 개성 넘치는 패션에 목마른 MZ 세대 소비자에게 신선하고 트렌디한 아이템을 제안하기 위해 이번 캡슐 컬렉션 론칭을 위해 의기투합했다.

휠라와 10 꼬르소 꼬모의 만남은 올해로 세 번째를 맞는다. 2018년 9월, 휠라의 밀리노 패션위크 첫 참가를 기념해 밀라노 현지에서 10 꼬르소 꼬모 밀라노와 협업한데 이어, 2019년에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과 두 브랜드의 아이덴티티가 융화된 의류, 슈즈, 액세서리 등을 출시해 패션 소비자들 사이 큰 반향을 일으킨 바 있다.

올해의 경우, 휠라는 10 꼬르소 꼬모 서울만을 위해 데일리 조거 ‘자가토’ 슈즈와 ‘보아 플리스 재킷’으로 구성된 캡슐 컬렉션을 론칭해 많은 이들의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

컬렉션 아이템 중 하나인 ‘자가토’ 슈즈는 휠라의 대표적인 데일리 조거로, 편안한 착용감은 기본, 심플하고 정제된 실루엣을 지녔다. 휠라의 헤리티지 슈즈인 패스트 워커의 상징인 유선형의 갑피 디자인, 메시와 스웨이드 등 다양한 소재의 조화가 돋보인다.

특히 신발 옆면에는 로고를 디자인 포인트로 활용해 휠라 고유의 헤리티지 감성을 고스란히 담았다.

스펀지가 그대로 노출되는 베라(신발 혀) 구조와 제품 전반에 빈티지한 감성을 자아내고자 더터 워싱 기법으로 마무리했다. 신발 토우 캡과 힐 부분에는 리플렉티브 소재를 반영했으며, 네온 옐로 컬러 포인트로 산뜻한 분위기를 느낄 수 있다.

컬렉션 전용 자가토 슈즈의 포인트 색상인 네온 옐로 슈즈 파우치가 신발 구성품으로 포함됐다.

따뜻하고 가벼운 ‘보아 플리스 재킷’도 이번 캡슐 컬렉션의 한 축을 이룬다. 보송하고 부드러운 보아 플리스 소재 재킷 전면에는 옐로와 블루의 컬러 배색이 돋보이는 포켓이 배치됐다.

휠라 로고 와펜이 포인트. 남녀 모두 입기 좋은 레귤러 핏으로 계절 내내 편안하게 입기에 좋다.

데일리 조거 ‘자가토’ 슈즈와 ‘보아 플리스 재킷’으로 구성된 휠라의 ‘10 꼬르소 꼬모 캡슐 컬렉션’은 오직 10 꼬르소 꼬모 서울 청담점과 에비뉴엘점, 온라인 스토어에서만 한정수량 구매 가능하다.

휠라 관계자는 “이탈리아 태생이라는 브랜드 공통분모에서 출발해, 각 브랜드 헤리티지를 현대적 감성으로 선보여 온 휠라와 10 꼬르소 꼬모 서울이 보다 새로운 감성의 트렌드를 제안하기 위해 다시 한 번 뜻을 모았다”고 말했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