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美 2개 쇼핑몰 운영 기업 파산신청

바로가기
바로가기
두 개의 미국 쇼핑몰 소유 기업들이 파산 보호 신청을 했다.펜실베이니아 부동산 투자 신탁(PREIT)와 CBL 프로퍼티가 이달 초 챕터 11 신청을 했다. 팬데믹의 여파가 쇼핑몰 운영 회사들에게까지 미치게 된 것으로 드러난다.외신들에 의하면 파산 보호 신청을 한 리테일 기업들이 매장을 정리하고, 리테일러들이 렌트 비용을 내지 못하는 등으로 인해 쇼핑몰 운영 부동산 회사들이 타격을 입게 됐다.CBL 프로퍼티스는 테네시 채터누가에 본사를 두고 있는 회사로, 미국 26개 주에 107개 쇼핑몰을 두고 있다. 총 6670만 평방피트 규모에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