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다이텍연, 리사이클 섬유제조 활성화 지원효...

바로가기
바로가기

[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대구=구동찬 기자]다이텍연구원(이하 다이택연)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올해초 시행한 리사이클 섬유패션소재 제조 활성화 지원사업의 효과가 경북지역에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고 밝혔다.

리사이클 섬유패션소재 제조 활성화 지원사업은 전세계적인 트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는 리사이클 PET(폴리에스터) 소재시장에 대응하기 위한 사업으로 성숙화되지 않은 국내시장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의류패션용 PET 리사이클 소재 기업을 발굴하고 공정개선 및 기술지원을 통해 생산품의 품질을 향상시키고 기업 경쟁력을 강화시키는 사업이다.

경상북도는 다이텍연을 통해 경상북도에 소재한 리사이클 PET 소재 생산과 관련된 기업을 선정하고 지원했다.

선정된 기업은 국내에서 발생되는 일반 생활 PET 폐기물로부터 발생된 분쇄물(Post Consumer Recycling Flake)을 이용해 원사 생산 원료인 칩 제조 기업들과 원사 생산기업들로 구성되어 현재 공정개선이 완료됐으며 테스트한 시제품의 품질에 대하여 높은 만족감을 보이고 있다.

또한 해외 PET 폐기물을 수입하지 않고 국내 PET 폐기물을 재활용해 고부가가치 소재인 의류패션용 필라멘트 원사를 생산하기 위해 업체-연구원간의 협업과 공동연구도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다.

다이텍연에서는 선정된 기업들에 대한 면밀한 기술지원과 애로사항 대응, 제품 물성 분석을 지원하는 동시에 시제품 성능 테스트를 희망하는 업체들을 연결하여 기본적인 리사이클 PET 소재 밸류체인 형성에 기여했다.
 
리사이클 PET 칩 제조업체인 디와이폴리머와 클래비스는 의류패션용 필라멘트급 고순도 PET칩 시제품을 생산하여 원사생산기업인 성안합섬(주)을 통해 지난달 성공적인 원사 시제품 생산을 마쳤으며 이를 바탕으로 성안합섬(주)에서도 국내산 리사이클 PET 칩 사용을 적극 검토하고 있으며, 참여기업 모두 국내 PET 폐기물을 활용한 고부가가치 PET 칩 본격적인 리사이클 PET 소재시장에 진입하기 위한 추가 투자를 적극 검토하고 있다.

업체지원을 맡고 있는 다이텍연 이창수 실장은 “리사이클 소재는 우리나라에서 심각한 문제로 거론되고 있는 생활 쓰레기를 줄이고 생산 공정에서 이산화탄소와 에너지를 절감시킬 수 있는 친환경 소재로, 이제 우리나라에서도 거스를 수 없는 친환경 트렌드로 자리잡아가고 있다."며,"다이텍연에서도 정부의 그린뉴딜 정책에 발맞춰 대만과 차별화된 리사이클 소재개발을 선도하고자 여러 기업과 연구개발, 공정개선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지원 업체들 중 경북 고령에 위치한 디와이폴리머(PET 칩 전문 제조기업)의 김동현 실장은 “비록 올해 코로나 때문에 시장과 경기가 잠시 주춤했으나 미래 가능성과 본 지원 사업을 통한 정부와 경상북도의 정책의지를 확인하고 증설을 위해 올해 40억 이상을 추가로 투자했다."며,"하지만 우리나라의 리사이클 PET 소재 시장과 기술력은 대만이나 유럽과 같은 선진국에 비해 많이 뒤쳐져 있는 것이 현실이며 정부와 지자체에서도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아낌없는 지원이 요구된다”고 말했다.

한편, '리사이클 섬유패션소재 제조 활성화 지원 사업'은 올해 1월부터 산업통상자원부와 경상북도의 지원으로 한국화학섬유협회, 한국섬유산업연합회, 다이텍연구원, 한국섬유마케팅센터가 참여해 경북지방을 중심으로 리사이클섬유 관련 공정개선 지원을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는 사업이다.(패션저널&텍스타일라이프 ⓒ www.okfashion.co.kr)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