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도심에서 만나는 지속가능성 체험 팝업 ‘이케아 랩’

바로가기
바로가기

홈퍼니싱 리테일 기업 이케아 코리아가 11월 5일, 서울 성동구 성수동에 지속가능성 체험 팝업  ‘이케아 랩(IKEA Lab)’을 공식 오픈한다. 이에 앞서 4일, 미디어 데이를 통해 이케아 랩을 최초로 공개하며 그 주요 특징과 향후 계획을 소개했다.

이케아 푸드 랩

이케아 랩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집과 지구의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위한 행동에 동참할 수 있도록 영감을 주고자 하는 이케아 코리아 지속가능성 전략의 일환으로 6개월간 운영되는 이케아 코리아의 도심형 접점이다. 914㎡ 규모의 단독 2층 건물 규모로, 매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9시까지 운영된다.

이케아 랩에서는 이케아 코리아가 선보이는 새로운 경험을 만날 수 있다. 1층은 이케아 숍과 이케아 푸드 랩으로 구성되며, 기존 매장 외에서는 불가했던 제품 구매가 가능해진다. 대나무, 재활용 플라스틱 등 지속가능한 소재를 활용한 제품을 포함, 총 60여개의 이케아 홈퍼니싱 제품이 판매되며 스웨덴 정통의 맛을 느낄 수 있는 미트볼, 탄소발자국과 칼로리를 줄인 베지볼, ASC(수산양식관리협의회) 인증 연어 랩 등 단독 메뉴를 맛볼 수 있다. 지속가능한 소재를 모티프로 한 팝업 전시도 준비된다.

2층 공간에는 인테리어 디자인 오피스와 및 쇼룸이 위치한다. 인테리어 디자인 오피스에서는 다양한 고객의 니즈를 반영해 공간 전체에 대한 토탈 인테리어 디자인 컨설팅을 제공하는 ‘인테리어 디자인 서비스’가 시범 운영된다.

상담 예약은 온라인으로 가능하며, 전문 인테리어 디자이너와 상담을 통해 가구뿐 아니라 혼자 선택하기 어려운 벽지, 바닥재 등 인테리어 마감재까지 아울러 제안받을 수 있다. 인테리어 디자인 서비스 가격은 100,000원부터 시작되며, 시공 서비스까지 원하는 고객은 해당 서비스의 공식 파트너사인 집닥 또는 직접 선정한 시공사를 통해 이를 추가로 구매할 수 있다.

더불어 다양한 홈퍼니싱 스타일을 반영한 쇼룸에서는 이케아 랩에서만 접할 수 있는 다채로운 아이디어와 영감을 얻을 수 있다. 자세한 정보는 이케아 랩 웹사이트에서 확인 가능하다.

니콜라스 욘슨 이케아 코리아 커머셜 매니저는 “2021 회계연도, ‘지속가능성의 해’를 시작으로 건강한 지구의 미래를 지키기 위해 다양한 노력을 지속할 계획”이라며, “이케아 랩이 도심에서 더 많은 사람들에게 새롭고 혁신적인 경험을 제공하는 한편 지속가능한 홈퍼니싱에 동참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