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까르띠에가 새롭게 선보이는 오브제 컬렉션

바로가기
바로가기
© Cartier

173년의 역사를 지닌 워치 및 주얼리, 메종 까르띠에가 오늘 11월 12일, 일상에 아름다움을 더해 줄 새로운 오브제 컬렉션을 론칭한다. 설립 초기부터 주얼리, 워치 뿐 아니라 뛰어난 안목을 지닌 고객들을 위한 장식품 및 하드 스톤을 조각한 오브제들을 선보여온 까르띠에는 평범한 물건을 탁월한 안목과 노하우를 통해 고귀한 오브제로 재탄생시켜온 역사를 새로운 오브제 컬렉션을 통해 이어 나간다.

특히, 홀리데이 무드를 배가시키는 스노우 볼, 게임, 뮤직박스 등 일상을 반짝이게 할 다수의 오브제들이 포함되어 있는 새로운 까르띠에 오브제 컬렉션은 ‘팬더, 더블 C, 동물 모티프’ 등 까르띠에의 상징적인 디자인 코드를 더한 장식품, 필기구, 아기 용품, 게임 등으로 구성된다.

# 일상에 스며든 까르띠에의 새로운 오브제 컬렉션

1880년대 이래로, 향수 보틀과 파우더 케이스, 잉크 보틀, 스테이셔너리 등 일상적인 오브제들에 관심을 가져온 까르띠에는 장식과 글쓰기, 여행을 통해 마치 전 세계의 문화를 탐구하듯이 일상에서 경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즐거움에 주목 해왔다.

또한, 1930년대에 이미 라이터와 포켓 워치, 벨트와 같은 고급 기프트 및 일상적인 오브제를 제작하는 S(Silver의 S) 부서를 설립, 운영해온 까르띠에 창립자의 3대손 루이 까르띠에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자신이 생각하는 액세서리의 중요성에 대해 다음과 같이 이야기 하기도 했다.  

“까르띠에는 고급 주얼리만 제작하는 메종이 아닙니다. 까르띠에 주얼리가 여성의 네크라인을 눈부시게 장식하듯, 그녀의 손에 들린 핸드백 역시도 눈부신 독창성과 예술성이 가미된 파우더 케이스와 거울, 작은 빗 등으로 가득 채워질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죠. “ -루이 까르띠에-

이렇듯, 메종의 오랜 전통을 바탕으로 탄생한 까르띠에의 새로운 오브제 컬렉션은 품격있는 라이프스타일로의 초대 라고 할 수 있다.

장식품, 필기구, 베이비, 게임을 테마로 한 네가지 오브제 컬렉션에는 소중한 이들에게 일상의 기쁨을 선사하고자 하는 소망이 담겨있다. 메탈, 도자기, 가죽, 종이, 캐시미어 등 까르띠에의 엄격한 기준에 따라 까다롭게 선별된 소재로 완성된 네 가지 오브제 컬렉션은 11월 12일부터 까르띠에 부티크에서 만나 볼 수 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