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경기 북부 니트직물 폐업 ‘도미노’

바로가기
바로가기
아시아의 니트 메카를 표방해온 경기 북부 니트 산지에 코로나19로 인한 오더 고갈로 매서운 초겨울 칼바람이 거세게 몰아치고 있다.내수용과 수출 오더가 메마른 데다 코로나19로 비상구 역할을 했던 원단 마스크 시장도 사실상 끝물에 도달하면서 일부 하이게이지 요가복 전문 편직 업체를 제외하고 대다수 편직 업체들이 오더가 없어 가동률이 40~50%에 머무는 심각한 상황에 몰려있다.관련 업계에 따르면 양·포·동(양주, 포천, 동두천)에 산재한 니트 원단 편직 업체들은 의류 벤더들의 자체 대규모 해외공장 진출로 주 수출 거래선을 놓치면서 수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