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패션계를 평정할 미니멀리즘의 귀환

바로가기
바로가기
가방 – 로서울 / 부츠 – 레페토 / 프린지 장식 코트 – 오피신제네랄 / 체인 브레이슬릿 – 판도라 / 이어링 – 아가타

시각을 어지럽히는 그래픽 패턴과 로고들, 과장되게 부풀어 오른 실루엣까지. 지난 몇 시즌 동안 이어진 스트리트 패션과 유스 컬처에 대한 피로감이 몰려올 때쯤 실용적인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미니멀리즘이 때마침 돌아왔다.

헬무트 랭이나 캘빈 클라인을 보고 자란 젊은 디자이너들에 의해 재해석 되어 곳곳으로 번지고 있는 ‘뉴 미니멀리즘’.

이번 시즌에도 간결한 실루엣과 날카로운 커팅 등 진리처럼 여겨지는 미니멀리즘 특유의 특징을 볼 수 있는데 달라진 점이 있다면, 드레이프, 프린지, 러플 등 장식적인 터치가 더해진다는 것.

여기에 군더더기 없이 깔끔한 부츠와 가방, 주얼리를 더해 소재와 실루엣, 디테일 사이의 긴장감을 모던하게 풀어내는 것이 포인트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