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트라이씨클, 11월 거래액 554억원 달성

바로가기
바로가기

지난 10월 역대 최대 467억원 돌파 이후 한달만에 갱신

같은 기간 신규회원 증가폭 전월비 30%, 연평균 대비 50% 증가

LF 계열사 트라이씨클(대표 권성훈)이 지난 11월 월간 거래액 554억원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이는 전 달인 10월에 기록한 월 최대 거래액인 467억원을 한 달 만에 갱신한 것이다. 지난해 11월 창립 이래 처음으로 월 거래액 400억원을 돌파한 이후 1년 만에 약 39% 성장했다. 특히 블랙프라이데이 시즌에 맞춰 하프클럽과 보리보리에서 11월 4일 각각 진행된 블랙데이 특가 행사는 일일 최고 주문액을 기록했다.

트라이씨클 측은 대표적인 쇼핑 시즌으로 자리잡은 11월에 맞춰 하프클럽과 보리보리가 고객들을 위한 맞춤형 쇼핑 정보를 제공하고, 상품군을 다양화해 가격경쟁력을 강화한 것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같은 기간 동안 신규회원 수도 크게 증가했다. 11월 한달간 하프클럽과 보리보리에 새롭게 가입한 회원은 전월 대비 30%가 늘었고, 연평균 증가폭과 비교하면 약 50% 높았다. 이는 올해 월 신규회원 증가폭으로는 최대 수치다.

하프클럽은 상반기 패션 앱 사용시간 부문에서 지그재그, 에이블리, 무신사 등을 제치고 1위, 사용자 수 순위에서는 10위에 오르는 등 2000년 오픈한 이래 꾸준한 사랑을 받아오고 있다. 보리보리도 국내 최대 규모 유아동 전문몰로서 누적 앱 다운로드 수 180만건, 총 회원수 25만명으로 아이를 둔 소비자들에게 인기가 높다.

트라이씨클은 브랜드몰 하프클럽과 유아동 전문몰 보리보리를 운영하고 있으며, 지난 2015년 LF의 계열사로 편입됐다. 온라인에서 아울렛 쇼핑을 즐길 수 있도록 실속파 고객을 위한 이월제품부터 트렌디한 신상품까지 다양한 패션 및 라이프스타일 아이템을 선보이고 있다.

LF 트라이씨클 서비스마케팅본부 김도운 상무는 “올해는 코로나19로 유통 및 패션 부문에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에도 상품력을 강화하고, 고객 맞춤형 기획전을 다양하게 준비한 것이 좋은 결과로 이어진 것 같다”면서 “성원에 보답할 수 있도록 더 좋은 품질의 제품을 선보이기 위해 앞으로도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