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환율, 섬유 수출 임계점 넘었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미국 달러와 가치가 급속 추락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1100원이 무너지자 섬유 수출 업계가 눈덩이 적자를 호소하며 적자 수출을 감수할지, 공장을 세우고 관망해야 할지 기로에 서 있다.특히 코로나 사태로 극심한 오더 가뭄 속에 생사기로를 헤매던 섬유 수출 업계가 손익분기점인 원·달러 환율 1130원이 무너지면서 기업 경영 임계점을 하소연 하고 있는 가운데 내년에는 마의 1000원대가 무너져 900원대로 내려갈 것이라는 전망까지 나오고 있어 초비상을 맞고 있다.국내 섬유 수출 업계는 올 2월부터 전 세계를 강타하고 있는 코로나19로 인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