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태평양물산, ‘착한’ 패션 프로젝트 RE : WORK 시작

바로가기
바로가기

글로벌 의류제조기업 태평양물산(대표 임석원)이 지속가능한 패션 사업의 일환으로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리워크(RE:WORK)’를 시작한다.

태평양물산의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RE:WORK’는 자원순환 활동의 일환으로 버려지는 의류 폐기물을 직접 분해하고 재조합해 새로운 형태의 제품들을 제작한다. 태평양물산은 본사 건물에서 업무 중 발생하는 폐원단과 자재 등의 의류 폐기물을 자발적으로 수거하는 친환경 활동을 진행해오고 있다. ‘RE:WORK’ 프로젝트는 친환경 활동으로 수거된 의류 폐기물에 새로운 생명을 불어넣어 의류, 가방, 마스크 등의 다양한 패션아이템으로 선보인다.

태평양물산 관계자에 따르면 “업사이클링 프로젝트 ‘RE:WORK’ 상품은 태평양물산의 기존 친환경 상품과 함께 향후 해외 바이어들에게도 적극적으로 소개할 예정”이며, “프로젝트를 통해 지속적으로 업사이클링 의류 및 소품 제작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라고 전했다.

한편 태평양물산은 친환경 소재 개발과 지속가능한 의류 생산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지난 18일에는 태평양물산의 지속가능한 패션 브랜드 ‘RE:ON’ 컬렉션 전시회를 성황리에 마무리했다.

이 외에도 프리미엄 다운 소재 브랜드 ‘프라우덴(PRAUDEN)’, 합성 충전재 브랜드 ‘신클라우드(SynCloud)’를 통해 국내 최초로 글로벌 리사이클 기준(GRS) 인증을 획득한 리사이클 다운과 리사이클 폴리에스터 충전재를 출시하며 지속가능한 소재 공급에 앞장서고 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