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손쉽게 활용하는 2021 팬톤 컬러 스타일링 팁

바로가기
바로가기

세계적인 색채 연구소 팬톤은 매년 올해의 색상을 발표한다. 영화와 여행, 패션, 신기술, 스포츠 등 다양한 라이프 스타일과 사회 그리고 경제 상황을 바탕으로 시대의 흐름과 이슈를 담은 컬러를 선정하는 것이다.

2021년, 팬톤이 선정한 올해의 컬러는 바로 얼티밋 그레이와 일루미네이팅이다. 단순하게 말해 회색과 노란색이 바로 그것.

1) VINCE(빈스) / 2) OFFICINE GENERALE(오피신제네랄) / 3) Knickerbocker(니커보커)

팬톤에서는 이 두 가지 색상의 조합이 용기와 뒷받침된 긍정적인 메시지를 전한다고 말했다. 그렇다면 머리끝부터 발끝까지 ‘2021 팬톤 올해의 컬러’를 활용하여 멋스럽게 스타일링 할 수 있는 방법은 무엇일까? 바로 톤의 차이를 둔 비슷한 계열의 색을 선택하는 것!

① OUTER WEAR
겨울에 입을 코트를 딱 한 개만 고르라면 단연 낙낙한 피트의 그레이 컬러의 트윌 코트다. 도톰한 소재 덕에 따뜻하게 입을 수 있고 여유로운 실루엣 덕에 레이어링 하기도 수월하다.

② KNIT
니트를 꼭 착용할 필요는 없다. 코트 위에 걸치거나 머플러처럼 칭칭 감아 스타일링하면 훨씬 멋스러워 보인다. 톤이 각각 다른 그레이 컬러를 조합한 스트라이프 패턴의 니트는 목에 감았을 때 그 진가를 발휘한다.

③ SWEAT SHIRTS
노란색은 어떻게 입느냐에 따라 분위기가 달라진다. 앞서 이야기한 그레이 코트와 함께라면 스타일링에 위트를 더한 것처럼 보인다.

4) ELBATEGEV(엘바테게브) / 5) Repetto(레페토) / 6) FENDI(펜디) by 시원아이웨어 / 7) Gc

④ BAG
파스텔 톤의 노란색은 의외로 어디에나 잘 어우러진다. 겨울 옷차림에 화사한 한 끗을 더하기에도 제격이다. 게다가 요즘 유행하는 미니 사이즈다.

⑤ SHOES
반짝이는 디테일과 발목을 유연하게 감싸는 스트랩, 발의 모양을 고려한 라스트와 밑창까지, 실용과 멋을 동시에 충족시키는 신발이다.

⑥-⑦ ACCESSORY
회색과 노란색을 바탕에 둔 시계 혹은 선글라스는 자칫 유치해 보일 수 있다. 이럴 땐 골드와 실버톤을 활용한다. 골드와 실버가 조화를 이룬 시계와 골드빛 렌즈와 프레임을 적용한 선글라스가 좋은 대안이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