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일확천금 노리다 쪽박 찼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코로나19 특수로 일확천금을 노리며 소나기 진출한 마스크 제조업체들이 공급 과잉의 출혈 경쟁 투매 덫에 걸려 집 단 쪽박을 차는 업체가 부지기수로 급증하고 있다.생산업체마다 재고가 산더미처럼 쌓여 크고 작은 업체들이 아예 공장을 세우고 있고 대당 1억 5000만원씩 주고 딜리버리를 재촉하던 업체들이 중고 기계를 5000만원에서 심지어 2000만~3000만원에 내 놓아도 살려는 사람이 없는 등 황금알 낳은 거위가 폭망 업종의 상징으로 추락하고 있다.또 과잉 생산에 따른 가격 폭락은 물론 수천억 거래를 내세운 브로커들까지 날뛰면서 이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