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시그나이트파트너스, 동남아시아 대표 수퍼앱 그랩에 투자

바로가기
바로가기

신세계그룹의 벤처캐피탈(CVC)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동남아시아 최대 차량 호출 및 배달·금융서비스 플랫폼그랩(Grab)에 투자했다고 16일 밝혔다.

그랩은 2012년 차량 호출 서비스로 시작해 음식 및 식료품 배달, 금융서비스까지 사업을 확장한 동남아시아 대표 수퍼앱이다. 수퍼앱은 다양한 생활 서비스가 가능한 앱을 뜻한다. 현재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베트남, 태국 등 동남아 8개국에서 서비스되고 있으며 2억1400만건 이상의 모바일 다운로드를 달성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그랩이 수백만 명의 일상에서 사용되고 있는 서비스라는 점과 동남아시아지역이 모바일을 중심으로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는 부분에 주목해 이번 투자를 결정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지난해 7월 출범한 이후 다양한 사업영역과 폭넓은 지역을 대상으로 투자를 진행하고 있다. 지난해에는 첫 해외 투자처로 미국의 유망 패션 기업 ‘인타이어월드(Entireworld)’를 선정했다.

2018년 설립된 인타이어월드는 합리적 가격과 우수한 품질의 패션 제품을 선보이며 단기간에 글로벌 밀레니얼 세대에게 인기있는 브랜드로 자리잡았다. 세계적 명성을 지닌 창업자 스콧 스턴버그(Scott Sternberg)가 회사 운영을 주도하고 있으며, 온라인 채널을 중심으로 브랜드의 정체성을 확고히 하고 있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인타이어월드가 전세계 MZ세대가 열광하는 브랜드로 성장할 수 있는 잠재력이 크고 신세계그룹과의 다양한 협업도 가능하다고 판단하고 투자를 단행했다.

이 같은 해외 기업에 대한 투자 경험을 바탕으로 시그나이트 파트너스는 글로벌 투자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다.

시그나이트파트너스 관계자는 “앞으로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을 지속적으로 발굴 및 투자하는 것은 물론 스타트업과의 시너지 창출을 위한 다양한 기회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그나이트파트너스는 신세계그룹이 지난해 7월 설립한 벤처캐피탈이다. 대기업과 스타트업이 상생하고 발전하는 산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국내외 유망 스타트업에 대한 투자를 통해 미래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자 설립됐다. 현재까지 패션테크기업 ‘에이블리코퍼레이션’, 부동산 개발 및 임대관리기업 ‘홈즈컴퍼니’, 동남아시아 수퍼앱 ‘그랩’, 미국 패션 브랜드 ‘인타이어월드’ 등에 투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