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조영일 칼럼

바로가기
바로가기
대통령에 대한 국민 지지율은 국정 운영 동력의 핵심이다. 빈번하게 불거지는 돌출 악재 속에 보수 언론으로부터 무차별 난타 당하면서도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아직 40%를 견지하는 것을 보면 신기한 일이다. 역대 대통령의 임기 말 지지도에서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가장 앞서고 있다.집권 4년차에 김대중 대통령의 지지율은 31%이었다. 노무현 대통령은 12%이었다. 이명박 대통령의 지지도는 32%이었다. 박근혜 대통령은 집권 4년차에 26%에 지나지 않았다. 최순실의 추문성 소문이 난무 할 때는 서울 지역 긍정 평가가 18%에 지나지
Smiley face

댓글 없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