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eaking News

무신사, 이랜드월드 온라인 전환 시너지 낸다

바로가기
바로가기

온라인 패션 플랫폼 무신사(대표 조만호)와 패션 브랜드를 전개하는 이랜드월드가 온라인 비즈니스 강화를 위한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

지난 16일 서울 마포구 무신사 테라스에서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와 조만호 무신사 대표를 비롯한 양사 관계자는 업무 협약식을 갖고 전략적인 파트너십을 맺었다.

양사는 이번 협약을 시작으로 이랜드가 전개하는 뉴발란스, 스파오, 후아유 등 3개 브랜드의 무신사 단독 판매를 확대하고, 10~20대를 중심으로 고객 접점을 늘리기 위한 공동 마케팅을 더욱 강화한다.

무신사는 차별화된 패션 콘텐츠와 마케팅 프로모션을 기반으로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한편, 이랜드의 성공적인 온라인 비즈니스 전환을 위해 다각도로 협력할 계획이다. 특히 뉴발란스, 스파오, 후아유 등 이랜드가 전개하는 패션 브랜드와 무신사 스토어에서 인기 있는 국내 디자이너 브랜드 간의 컬래버레이션을 적극 추진해 공동 기획 상품을 선보이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이번 협약의 배경에는 무신사 스토어 입점 후 꾸준히 신장세를 기록한 이랜드 패션 브랜드의 활약이 주효하게 작용했다. 후아유는 지난해 선보인 FW 아우터 제품이 무신사 스토어 판매 랭킹 상위권에 오르며 높은 판매고를 달성했다. 뉴발란스의 경우 신상품 출시 직후 하루 만에 완판되는 기록적인 성과를 올렸다. 스파오 또한 TV 예능, 캐릭터 등 다양한 콘텐츠와 진행한 컬래버레이션 상품이 출시와 동시에 무신사에서 큰 화제를 모으며 인기를 얻었다.

조만호 무신사 대표는 “이랜드의 상품 기획력과 무신사의 유통·판매 노하우가 손잡은 만큼 성공적인 온라인 전환 케이스를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랜드와 무신사가 온라인 패션 시장에서 서로 시너지 효과를 얻을 수 있도록 다방면에 걸쳐 협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miley face

댓글 없음